메뉴

경기도 중소기업과 홍콩·선전지역 기업 모여 상호 협력방안 논의

중화권 협력희망 도기업 20여개사 초청, 비즈니스 소통의 장 열어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중화권 시장 진출을 원하는 경기도 중소기업 20개사와 중국 홍콩·선전 지역 기업인, 정부관계자가 경기도 중재로 만나 상호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경기도는 홍콩무역발전국, 선전시인민정부와 함께 12일 정오 라마다플라자 수원 플라자홀에서 홍콩·선전 기업 대표단 방도 오찬 네트워킹 행사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홍콩, 선전 지역 AI, IT, 자율주행 관련 첨단기업 39개사의 기업인, 투자기관, 홍콩사이언스파크, 선전지역 정부관계자 등으로 구성된 기업인 사절단 40여명과 이들과의 협력을 희망하는 경기도 기업 20개사가 함께 했다.

지난달 26일 중화자본유치를 위한 홍콩시장 진출 설명회를 연 경기도는 도와 홍콩과 선전 기업 간 산업 · 기술 · 통상 · 자본유치 등 글로벌 협력을 지원하기 위해 행사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홍콩무역발전국은 홍콩의 무역과 투자활성화를 위해 홍콩정부가 출자한 법인으로 경기도와는 지난 2018년 11월에 경제협력협약을 체결하고 양 지역 기업을 위해 상호 협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오고 있다.

이날 홍콩·선전 기업인 사절단의 일원으로 경기도를 방문한 써니 차이 홍콩과학기술공사 회장은 “홍콩과 한국은 상호 이상적인 파트너로, 한국과의 비즈니스 파트너십을 강화하기 위해 한국을 방문하게 됐다”면서 “홍콩과 선전은 AI와 R&D 등 한국과 협력할 수 있는 첨단 분야가 많아 기업간 실질적인 협력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부관계자 자격으로 참가한 차이잉 광둥성 선전시정부 외사판공실 주임은 “선전은 첨단기업, 유니콘 기업들이 탄생한 혁신형 국제화도시로 경기도의 더 많은 첨단기업들과의 협력을 희망한다”면서 “경기도의 기업들이 광동-홍콩-마카오를 잇는 통합경제권인 ‘웨강아오 대만구’를 활용해 글로벌 시장 진출의 주요 거점으로 활용할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최계동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이른바 글로벌 협력 없이는 기술의 발전을 실현할 수 없는 시대에 오늘과 같은 협력의 장이 마련돼 의미가 깊다”면서 “한중 기업 간 네트워킹 기회를 계기로 경기도와 홍콩·선전 기업이 협력을 추진하고, 새로운 시너지를 창출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라고 말했다.

경기도는 우리기업의 글로벌 협력 증진을 위해 홍콩무역발전국과 협력해 중화권 기업과 우리기업 간 매칭 상담회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수원시,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6월 말까지 공모기간 연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이달 말까지였던 ‘2021년도 예산편성을 위한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공모’의 접수 기간을 다음달 30일까지로 연장한다고 1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찾아가는 주민참여예산 제안사업 설명회’ 등 홍보활동이 취소된 상황에서 공모사업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기간 연장을 결정했다. 주민참여예산의 제안은 수원시민 누구나 가능하며, 공모 분야는 시정 참여형, 구정 참여형, 동 단위 자치계획형으로 접수한다. 시정 참여형은 시민 생활과 관련된 불편 사항 등을 해결할 수 있는 사업이고, 구정 참여형 및 동 단위 자치계획형은 주민의 불편 해소를 목표로 하는 생활밀착형 사업, 지역 특성에 맞는 주민공동사업·마을 자치공동체 사업 등이다. 제안 방법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s://www.suwon.go.kr/) 오른쪽 상단에서 ‘참여’를 클릭 후 ‘수원만민광장→주민참여예산’ 페이지에서 ‘안건 올리기’로 제안하면 되고, 혹은 수원시청이나 4개 구청을 방문하여 동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비치된 ‘주민참여예산 사업제안서’ 작성 후 제출하면 된다. 또 수원시 팔달구 효원로 241, 수원시청 예산재정과 주민참여예산팀으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