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중년’ 제2의 인생설계, “경기도 생활기술학교가 돕습니다”

○ 36개 교육과정 운영, 현재 수료생 858명, 연말까지 누계 1,400여명 배출 예정
- 9월말 현재, 858명 교육수료, 44명 취업, 42명 창업, 443명 자격증 취득
- 집수리․미용 자원봉사 등 배움을 통한 나눔 실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에서 위탁 운영하는 경기도 생활기술학교가 퇴직 후 일 하기를 희망하는 ‘신중년’들의 새로운 도전을 위한 기회의 장으로 자리 잡아가고 있다.

 

9월말 현재 수료생 858명 중 44명이 시니어코디네이터 강사, 바리스타 등 취업에 성공해 새로운 인생 제2막을 시작했다. 도배․타일․전기․방수․건축도장기능사, 화훼장식기능사 등 443명이 자격증 시험에 합격하기도 했다.

 

교육과정은 경민대, 단국대, 성결대, 수원과학대, 한국산업기술대 등 총 11개 교육기관에서 도배, 타일, 전기, 목조주택, 도시농업, 바리스타, 제빵, 헤어미용, 펫시터 등 36개 과정을 운영하고 있다.

 

교육기간 중 성결대 헤어미용과정 학습자 5명이 BETA컵 국제미용기능경기대회에 참가해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했으며, 목조주택 및 전기․설비 과정 학습자들이 비영리법인을 설립하고 사업을 수주하는 사업적 성과를 이루기도 했다.

 

배움을 통한 나눔도 실천하고 있다. 35개의 학습동아리에 461명의 학습자들이 참여해 집고치기 봉사, 빵 기부, 요양원 미용봉사 등 배움 나눔을 했다.

 

30년간 자영업을 하다 60세에 전기기능사 자격증에 도전한 A씨는 “미래에 걱정과 염려만 하는 삶이 경기도 생활기술학교를 통하여 배움의 길로 들어서게 되고, 중년의 날개를 활짝 펼치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며 “은퇴예정인 신중년들이 경기도 생활기술학교의 문을 꼭 두드려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학수 평생교육국장은 “신중년 세대들 삶의 전환점에서 새로운 꿈을 이루는데 경기도 생활기술학교가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어 기쁘게 생각하며, 변화되는 은퇴 후 삶을 응원한다”고 전했다.

 

한편, 도는 오는 10월 30일 화성 수원과학대학교신텍스에서 2019년도 경기도 생활기술학교 합동졸업식을 개최 할 예정이며, 2020년에는 학습자 인원을 1,800여 명으로 확대․운영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인력거 타고 수원 행리단길 돌아볼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의 힙한 관광명소로 떠오른 수원시 행궁동 카페거리, 일명 ‘행리단길’에서의 골목 여행이 더 즐거워질 전망이다. 하반기부터 인력거를 타고 예쁜 조형물이 설치된 골목길을 돌거나 역사 스토리가 있는 왕의 골목 여행 프로그램과 공방 체험을 통해 예스러움을 듬뿍 느낄 수도 있게 된다. 수원시는 행궁동 카페거리를 대상으로 한 ‘인싸 행리단 1st 길 조성’ 사업이 경기관광공사의 2020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으로 선정돼 1억8000만 원의 도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관광테마골목은 6월부터 11월까지 ▲인력거 타고 동네 한 바퀴 ▲명사와의 역사 콘서트 ▲너 이거 어디서 찍었니? 행궁동이잖아 ▲2020년 비로소 나혜석을 만나다 ▲왕의 골목 여행 나들이 ▲행리단길 디렉토리북 제작 등 6가지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행궁동은 구비된 인력거와 근대 복장 및 교복을 빌려 골목을 한 바퀴 돌며 곳곳에 설치된 자그맣고 예쁜 포토존 조형물을 만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도심 속 역사문화 여행지로 업그레이드된다. 또 매월 1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역사콘서트도 열려 수원과 관련된 역사 이야기를 유명 전문가들로부터 들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