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평택상담소, “평택항 소방정대 설치 및 검토 보고”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서현옥 도의원은 지난 11일 평택상담소에서 소방재난본부 행정조직팀장 장재성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평택항 소방정대 설치 및 검토에 대한 보고를 받는 자리를 가졌다.

소방정대는 항만을 관리하는 소방서에 소방정대 설치, 항만의 이동 인구 및 물류가 급격히 증가하여 대형의 위험이 있거나 특별한 소방대책이 필요한 경우에만 설치가 가능하다.

장재성 행정조직팀장은 “당진·평택항은 국내 5위 국제종합무역의 중심항만으로 항내 안전관리 및 해난사고 대응을 위한 소방정대의 필요성은 있으나 당진항에 소방정대가 설치되어 있고 평택 해양경찰과 함께 해군 2함대 사령부가 해상사고에 대비하고 있어 현재는 소방정대 신설이 어렵고 ’22년 신설 검토”라고 보고했다.

또한, “오성면 지역은 넓은 면적과 산업단지 조성으로 119 안전센터 설치가 필요하나, 오성119지역대와 산업단지 인근 1.8Km에 청북119 안전센터가 위치하여 대응하고 있으므로 오성119지역대에 인력을 추가로 배치하여 소방력을 보강함이 타당함을 보고하며 설치 필요성에 대해 설명하고 현재 추진 중인 소방관서 보강이 마무리되는 2022년 오성 119지역대를 119안전센터 승격 검토 한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에 서 의원은 “당진항에 있는 소방정대는 충청도 땅으로 경기도 재난본부의 지휘체계를 따르고 있지 않아 화재 시 신속히 대처하기가 어렵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평택항은 국제무역항으로서 LNG기지, 화력발전소, 국가산업단지 등 산업벨트화 형성으로 인한 물동량 증가로 해난사고 신속대응을 위해서라도 경기도 땅인 평택항의 소방정대 설치는 꼭 필요하다”라고 피력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