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시, 직원 대상 장애 인식 개선 교육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용인시는 14일 시청 에이스홀에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장애에 대해올바른 이해를 하도록 인식을 개선하는 교육을 했다.

공직사회에서부터 장애인을 이해하고 배려해야 누구 하나 소외되지 않는 따뜻한 배려의 복지도시를 만들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이날 윤대영 한국척수장애인협회 용인시지회 강사가 다양한 사례를 소개하며 장애인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교육 참여자들은 직접 휠체어를 타며 장애인의 고충을 체험해보는 시간도 가졌다.

한 참가자는 “휠체어를 타보니 작은 방지턱도 큰 장애물처럼 느껴지고 짧은거리도 이동하기 불편해 장애인의 고충을 잘 이해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청소년 · 성인 발달장애인 연주단의 실로폰 공연으로 시작된 2부 강의에선 신보혜 더사랑복지센터 한울림연주단장이 지역사회에서 장애인의 역할과 비장애인과의 소통의 중요성에 대해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모든 시민에게 평등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장애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 교육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인력거 타고 수원 행리단길 돌아볼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의 힙한 관광명소로 떠오른 수원시 행궁동 카페거리, 일명 ‘행리단길’에서의 골목 여행이 더 즐거워질 전망이다. 하반기부터 인력거를 타고 예쁜 조형물이 설치된 골목길을 돌거나 역사 스토리가 있는 왕의 골목 여행 프로그램과 공방 체험을 통해 예스러움을 듬뿍 느낄 수도 있게 된다. 수원시는 행궁동 카페거리를 대상으로 한 ‘인싸 행리단 1st 길 조성’ 사업이 경기관광공사의 2020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으로 선정돼 1억8000만 원의 도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관광테마골목은 6월부터 11월까지 ▲인력거 타고 동네 한 바퀴 ▲명사와의 역사 콘서트 ▲너 이거 어디서 찍었니? 행궁동이잖아 ▲2020년 비로소 나혜석을 만나다 ▲왕의 골목 여행 나들이 ▲행리단길 디렉토리북 제작 등 6가지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행궁동은 구비된 인력거와 근대 복장 및 교복을 빌려 골목을 한 바퀴 돌며 곳곳에 설치된 자그맣고 예쁜 포토존 조형물을 만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도심 속 역사문화 여행지로 업그레이드된다. 또 매월 1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역사콘서트도 열려 수원과 관련된 역사 이야기를 유명 전문가들로부터 들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