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파워FM", 변함없는 청취율 1위 ‘인기 독주’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SBS 파워FM(107.7MHz)이 5년 연속 청취율 1위를 차지하며 라디오 최강자 자리를 굳건히 했다.

분기별로 진행되는 한국리서치의 2019년 4라운드 수도권 라디오 청취율 조사 결과에 따르면, SBS 파워 FM은 채널별 점유 청취율 24.6%로 적수 없는 1위 기록을 이어갔다. ‘13~59세 타깃 점유율’의 경우에도 27.7%로 1위를 기록하며 채널의 인기와 화제성을 입증했다.

특히, 전체 프로그램 순위 5위권에 SBS 파워FM 프로그램이 꾸준히 이름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낮 시간대를 꽉 잡고 있는 ‘두시탈출 컬투쇼’가 점유 청취율 12.1%로 1위를 차지한데 이어 ‘붐붐파워’, ‘김영철의 파워 FM’이 각각 2위, 4위로 상위권에 포진했다.

SBS 라디오 정태익 센터장은 “청취자들과 친근하게 소통하고자 하는 DJ들의 노력 덕분인 것 같다. 앞으로도 청취자들의 마음을 먼저 헤아리고 함께 이야기 나누고, 더 다양한 방식으로 소통하는 ‘최애’ SBS 라디오가 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한편, 한국리서치가 실시한 2019년 4라운드 조사는 서울과 수도권 지역 13~69세 라디오 청취자 3,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1.8%, 신뢰구간은 95%p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장마철 집중호우 대비.. 농작물·시설물 관리 철저히 해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수도권에 많은 비가 예상됨에 따라 경기도농업기술원이 농작물, 시설물 관리에 유의해 피해를 최소화해 줄 것을 농가에 당부했다. 농경지는 주변의 논·밭두렁 등이 무너지지 않게 미리 점검하고 배수로를 깊게 정비해 물이 잘 빠질 수 있게 해 준다. 집중호우 예보가 있을 때는 미리 논두렁에 물꼬를 만들고 비닐 등으로 덮어 붕괴를 방지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농작물은 쓰러짐 피해가 없도록 줄 또는 지주에 묶어 준다. 사전에 수확이 가능한 작물은 미리 수확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과수의 경우 가지가 부러지지 않게 지주 시설에 고정해 준다. 많은 비로 농작물이 물에 잠길 경우 빠르게 물을 빼 주고 작물에 묻은 오물을 제거하고 약제를 살포해 병해충 피해를 예방한다. 생육이 불량한 작물은 요소액를 잎에 살포해 수세를 회복하면 된다. 농업 시설물은 누전으로 인한 피해가 발생되지 않도록 전기시설을 점검하고 패널, 비닐 등이 파손되지 않게 골재에 단단히 고정시켜 줘야 한다. 시설물 주변 배수로를 정비하고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홍수나 제방의 붕괴로 인한 수해를 막는 수방자재를 확보해두는 게 좋다. 농업인은 가로등, 신호등 등 전기시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