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6 (금)

  • 맑음동두천 -7.0℃
  • 맑음강릉 0.1℃
  • 맑음서울 -5.4℃
  • 맑음대전 -4.4℃
  • 맑음대구 -0.8℃
  • 구름조금울산 -1.7℃
  • 맑음광주 -1.0℃
  • 구름조금부산 1.1℃
  • 맑음고창 -4.0℃
  • 구름많음제주 4.5℃
  • 맑음강화 -6.6℃
  • 맑음보은 -6.5℃
  • 맑음금산 -6.2℃
  • 맑음강진군 -1.9℃
  • 맑음경주시 -2.1℃
  • 구름많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연예·스포츠

"스토브리그" 뜨거운 열정x불꽃 연기x찰떡 케미의 시너지 폭발!‘ 스토브리그 첫 대본 리...

첫 대면에서부터 환상적인 팀워크 터졌다!”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 등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 배우들의 메이저리그만큼 후끈한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금) 첫 방송을 앞두고 있는 SBS 새 금토드라마 ‘스토브리그’는 팬들의 눈물마저 마른 꼴찌팀에 새로 부임한 단장이 남다른 시즌을 준비하는 뜨거운 겨울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 선수가 아닌 단장을 비롯한 프런트들의 치열한 일터와 피, 땀, 눈물이 뒤섞인 고군분투를 생동감 있게 펼쳐내는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무엇보다 남궁민-박은빈-오정세-조병규-이준혁-조한선-김정화-박소진-윤선우-손종학-전국환-김수진 등 ‘스토브리그’ 주역들이 처음으로 만나 ‘첫 대본 리딩’에 함께하는 현장이 포착돼 관심을 끌어 모으고 있다. 출연 배우들을 비롯해 연출을 맡은 정동윤 PD와 집필을 맡은 이신화 작가, SBS 한정환 드라마국 본부장과 홍성창 EP 등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장장 4시간여에 걸쳐 열정 충만한 첫 대본 연습을 진행한 것.

먼저 정동윤 PD는 “대본 리딩에 참석해주셔서 감사하다”고 대본 리딩에 앞서 반가움과 기쁨의 인사를 전했고, 이신화 작가는 “제 글보다 역할보다 훨씬 더 크고 귀한 배우분들임을 제가 명심하고 더욱 열심히 작업하겠습니다”라는 각오를 전해 열화와 같은 박수를 이끌어내며 분위기를 돋웠다.

본격적으로 시작된 첫 대본 리딩에서 남궁민은 꼴찌팀에 부임한 새로운 신임 단장 백승수 역을 진정성 넘치는 연기로 선보였다. 냉정하고 냉철한 판단력을 지닌 신임 단장의 모습부터 각 장면에 어울리는 다양한 애드리브까지 척척 펼쳐내며 남다른 카리스마를 분출한 것. 박은빈은 국내 유일한 여성이자 동시에 최연소 운영팀장인 이세영 역과 싱크로율 200% 캐릭터 맞춤연기를 소화했다. 극중 이세영의 눈빛과 표정, 제스처까지 디테일하게 표현하는 각별한 열의로 현장을 달궜다.

최근 작품에서 찌질하지만 귀여운 노규태 역으로 역대급 인기를 누리고 있는 오정세는 구단의 운명을 손에 쥐고 실질적인 구단주 역할을 하는 권경민 역을 맡아 탄탄한 연기력을 증명했다. 또한 조병규는 유복한 환경에서 자란 명랑하고 유쾌한 허당 매력의 한재희 역으로 완벽 변신, 특유의 당당하고 능청스런 연기를 가감 없이 선보였다.

그런가 하면 꼴찌팀 스카우트 팀장 고세혁 역 이준혁과 4번 타자 임동규 역 조한선은 설명이 필요 없는 베테랑 연기로 실감나는 열연을 펼쳐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 외 백승수 전 부인인 유정인 역 김정화, 스포츠 아나운서 김영채 역 박소진, 백승수 동생 백영수 역 윤선우, 꼴찌팀 사장 역 손종학, 꼴찌팀 모기업 회장 역 전국환, 마케팅 팀장 임미선 역 김수진 등은 관록을 바탕으로 한, 자연스럽고 맛깔스런 연기를 풀어내 ‘스토브리그’에 대한 기대감을 폭증시켰다.

제작진은 “최고의 연기력으로, 첫 만남부터 환상적인 팀워크를 선보인 ‘스토브리그’ 배우들로 인해 첫 단추가 순조롭게 끼워진 것 같다”며 “2019년 겨울을 ‘스토브리그’와 함께 따뜻하게 보낼 수 있도록 모든 제작진과 배우들이 최선을 다해 촬영하고 있다. 많은 기대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돌직구 오피스 드라마 SBS ‘스토브리그’는 ‘배가본드’ 후속으로 오는 12월 13일 금요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신중년뉴스

더보기
오산문화예술회관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 열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문화예술회관 대공연장에서 오는 13일 오후 7시, 오페라 ‘투란도트’ 공연이 펼쳐 질 예정이다. 이번 오페라는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가 주최하는 2019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일환으로 문예진흥기금을 지원받아 진행한다.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은 작품성 및 대중성 등에서 검증된 민간예술단체의 우수 공연 프로그램을 선정해 지역문예회관에 유치하는 사업이다. 오산문화예술회관은 지역주민의 문화 향유권 신장 및 문화 양극화 해소를 위해 2019년 총 3개의 공연 중 마지막으로 ‘투란도트’ 공연을 계획했다. 오페라 ‘투란도트’는 ‘라보엠’ ‘토스카’ ‘나비부인’ 등으로 잘 알려진 작곡가 푸치니 최후의 작품으로 푸치니가 “이제까지의 내 오페라들은 다 버려도 좋다”고 할 만큼 자신감을 보인 그의 유작이기도 하다. ‘투란도트’는 중국의 공주 투란도트가 내는 수수께끼에 도전하는 타타르 국의 칼라프 왕자와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는 작품이다. 주요 출연진으로는 국내·외에서 활발히 활동을 펼치고 있는 성악가 김라희, 이정원, 박혜진, 박태환 등이 출연하며 밀레니엄 심포니 오케스트라, 마에스타 오페라 합창단, 코리아 엔젤스 어린

일자리·경제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