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김경호도의원, 도유림 경관 숲 및 밀원수림 조성

URL복사

김경호도의원, 경관숲 통한 관광자원확보와 밀원수로 농가 소득 확대하기 위한 사업 필요성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는 가평관내 도유림의 대부분이 소나무 재선충 감염과 잣나무의 노령화 등으로 인해 수종갱신으로 미래 산림자원 확보를 위한 경관 특화 숲 및 밀원수림을 조성한다.

14일 김경호 의원과 경기도에 따르면 가평군에 소재한 도유림은 북면 화악리, 적목리, 도대리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 잣나무 재선충 확산으로 벌기령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잣나무 수확벌채를 못하고 있다.

또한 잣나무가 노령화되고 기후변화 등의 영향으로 잣의 결실량이 줄어들고 있는 가운데 소나무 재선충병 미감염 지역의 벌기령이 지난 잣나무를 벌채해 도 세입을 확보하고 소득창출을 위한 수종갱신이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김의원은 도의원 취임이후 수차례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와 정담회를 통해 수종갱신의 필요성과 산림자원의 확충을 요구해왔다.

따라서 경기도는 금년부터 2024년까지 앞으로 5년간 33억원을 사업비를 들여 도대리, 화악리에 소재한 도유림 548.5ha에 경관이 아름다운 숲과 밀원수림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라고 전했다.

주로 경관숲은 루브라 참나무와 대왕참나무를 식재하고 밀원수로는 헛개나무와 백합나무를 식재키로 했다.

특히 경기도는 도대리와 화악리에 수종갱신을 택한 이유는 소나무 재선충에 감염되지 않은 북면 북쪽에 있는 잣나무를 보호하기 위해서라도 완충지대를 만들 필요성이 제기되었기 때문이다.

김 의원은 “지난 반세기동안 가평군은 잣나무를 통해 지역경제가 활발했으나 소나무 재선충 및 기후 변화로 인해 잣 생산량 등이 하락하고 있다”며 “이에 대한 대안적 미래 산업으로 경관숲을 통한 관광자원확보와 밀원수로 농가 소득을 증대하기 위해 경기도와 함께 추진하는 사업이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