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해양경찰 해양영역인식체계 운영체제 사업, 현장 활용성 높인다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해양경찰청(청장 김종욱)은 28일 송도 컨베시아센터에서 현장과 본청 직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해양경찰 해양영역인식체계(MDA, Maritime Domain Awareness) 구축을 위한 '해양경찰 해양영역인식체계(MDA), 현재를 묻고 미래를 답하다'는 주제로 대토론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해양경찰이 '22년부터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체계 구축과 관련하여 해양경찰에서 해양영역인식체계(MDA)가 나아갈 방향을 진단하고,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운영체제의 현장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대토론회 1부에서는 앞으로 정책 방향을 소개하기 위해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인공위성, 첨단무인체계 등 각 분야 전문가들을 초청하여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운영체제 시연 및 기술 설명 , 인공위성 활용 및 기술적용 방안 , 해양경비 특화 드론 도입, 운영체계 구축 방안을 주제로 발표하였다. 

 

이어서, 2부에서는 해양영역인식체계(MDA)를 현장에서 활용성을 높이기 위해 기능별 현장직원과 본청 직원들 간 분임토의를 진행하였고, 종합토론에서는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추진체계와 발전 방향 등 정책 중심의 논의를 이어갔다. 

 

해양경찰청은 이번 대토론회에서 도출된 결과를 올해 해양영역인식체계(MDA) 3년차 사업에 반영하여 해양경찰 해양영역인식체계(MDA) 운영체제를 차질 없이 구축하는 한편, 앞으로 추진할 중,장기계획과 연동하여 사업의 현장 적응성과 추진력을 확보한다는 방침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경찰 MDA 구축이 완료되면, 연안해역 외에 광역해역에 대한 24시간 빈틈없는 상황감시 체계가 구축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앞으로도 대,내외 전문가, 현장부서와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해양경찰 MDA를 발전시키고, 국가 안보와 국민 안전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1년 반 만에 또 이혼한 선우은숙, 유영재는 '양다리' 논란에도 침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연하남과 재혼 한 후 ‘동치미’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해 알콩달콩 러브스토리와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배우 선우은숙(65)이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재혼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선우은숙 씨와 유영재 씨가 성격차이로 최근 협의 이혼을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선우은숙은 4살 연하 유영재와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발표 당시 두 사람은 기독교 신자라는 공통점으로 빠르게 가까워져 만난 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영화 같은 스토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여러차례 갈등 상황을 내보여 선우은숙의 재혼생활이 순탄치 만은 않았던 것으로 엿보였다. 특히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떠난 신혼여행 모습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공개됐는데, 당시 선우은숙은 부부싸움 끝에 “내가 결혼이라는 걸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사람을 잘못 선택했나”라고 눈물지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선우은숙과의 만남 당시 유영재에게는 동거 중인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터져 나왔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