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 추민규 도의원 하남시 관내 학교, 클라이밍 안전점검 및 프로그램구축 면담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추민규 의원은 31일 경기도의회 하남상담소에서 하남시 관내 3개 학교에 설치 된 클라이밍 안전점검과 안전교육프로그램에 관한 내용으로 대한스마트클라이밍협회 부회장과 면담을 가졌다.

현재 하남에 안전클라이밍이 설치 된 학교로는 경영고 미사고 은가람중학교가 있으며 거점형 시스템으로 운영되고 있다.

또한, 전국 최초로 안전교육용 클라이밍 및 스마트클라이밍이 동시에 설치된 사례로 알려졌다.

이번 대한스마트클라이밍협회와의 면담은 안전을 위한 기존 안전클라이밍 점검 및 학생들의 두려움과 공포심을 극복할 수 있는 클라이밍 훈련프로그램을 체계적이고 지속 가능한 방향으로 이끌어가고자 하는 목적으로 이뤄졌다.

추민규 의원은 “클라이밍은 암벽과 같은 경사진 면을 손과 발을 사용해 올라가는 액티브한 전신운동이기에 균형 있는 성장을 도와 성장기 학생들에게 필요한 운동이다.

또한, 클라이밍은 근력강화, 두뇌활용, 성취감, 함께하는 재미 등 다양한 장점을 가지고 있어 관심을 갖게 됐다.

앞으로 올림픽 종목으로 선정된 스포츠클라이밍이 경기도 및 전국 학교 학생 대회로 활성화될 수 있도록 일조할 것이며 더 나아가 경기도 지역별 학교에 1∼2개 이상 의무적으로 설치될 수 있도록 제 역할을 다 하고 싶다”고 언급했다.

스포츠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실내스포츠 인구가 감소되는 상황이지만, 정신적·육체적 건강이 무엇보다 더 절실한 학생들에게 집중력과 자신감 그리고 성취감을 줄 수 있어 꼭 필요한 운동이 바로 클라이밍 스포츠가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하남시 관계자는 “교육전문가에서 스포츠 사랑까지 추민규 의원의 하남교육 열정과 도전은 언제까지 진행형일지, 하남시민과 학부모의 관심이 높은게 현실이다”고 덧붙였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동건·조윤희 부부 3년만에 '파경', 이혼의 이유로 과거발언 재조명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이동건(41)과 조윤희(39) 부부가 결혼 3년 만에 이혼한 사실이 밝혀져 많은 네티즌들이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이동건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와 조윤희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28일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리게 돼 송구스러운 마음"이라며, "두 사람은 지난 22일 서울 가정법원에서 이혼 조정 절차를 통해 이혼했다"고 밝혔다. 소속사 관계자는 “성격 차이로 서로 다른 점이 많았다. 오랜 상의 끝에 신중히 결정을 내렸다”고 전하면서 "재산 분할 등 나머지 사안에 대해서는 협의를 진행 중"이라며, 서로 이혼에 동의한 만큼 조용히 마무리지을 예정이라고 전했다. 특히 두사람은 “협의 과정에서 양육권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했다"며, 딸의 양육권은 조윤희가 갖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동건과 조윤희는 지난 2016년 KBS2 드라마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에서 만나 연인사이로 발전한 후 임신부터 해, 이듬해 5월에 혼인신고를 했다. 드라마 속 연인이었던 두 사람은 같은 해 9월에 결혼식, 12월에 딸을 낳는 등 초스피드 결혼과 출산으로 실제 부부가 돼, 화제를 낳으며 많은 이들의 부러움을 샀다. 그러나 현실은 달랐던 모양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