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광교 생태환경체험교육관 개관 1주년 기념 나무도감 발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광교 생태환경체험교육관 개관 1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겨울나무 도감 ‘겨울에 만난 나무’를 발간했다.

 

이 도감은 지난 2월 20일부터 3월 21일까지 한 달에 걸쳐 제작된 것으로, ▼겨울나무 구별방법, 총 193종·236 분류군의 겨울나무에 대한 설명 수록 ▼겨울에 낙엽이 지는 목본을 기본으로 교목·관목·덩굴성 목본을 대상으로 구성 ▼수종별 겨울눈·수피·열매·수형·새순 등 사진과 설명을 함께 수록 ▼유사 수종과 구분을 위해 비교 사진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겨울에 만난 나무’는 지난 10년 동안 우리나라 자연환경 조사를 통해 관찰된 나무들을 중심으로 구성된 책자로 제작자는 이용순 국립공원연구원 자연환경 조사 외부조사원, 이호 오대산 국립공원사무소 자원보전과장, 김현희 광교생태환경체험교육관장 등이다.

 

수원시 관계자는 이 겨울나무 도감을 광교 생태환경체험교육관에서 운영하는 생태환경교육과 지역 생태조사·보전 활동을 할 때 교육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지난해 3월 21일 프라이부르크 전망대와 함께 개관한 생태환경체험관에는 체험 교실 2개소, 소교육실, 전시홀 등이 있으며, 다양한 생태체험과 환경 교육 등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해 총 14만 1000여 명이 다녀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인력거 타고 수원 행리단길 돌아볼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의 힙한 관광명소로 떠오른 수원시 행궁동 카페거리, 일명 ‘행리단길’에서의 골목 여행이 더 즐거워질 전망이다. 하반기부터 인력거를 타고 예쁜 조형물이 설치된 골목길을 돌거나 역사 스토리가 있는 왕의 골목 여행 프로그램과 공방 체험을 통해 예스러움을 듬뿍 느낄 수도 있게 된다. 수원시는 행궁동 카페거리를 대상으로 한 ‘인싸 행리단 1st 길 조성’ 사업이 경기관광공사의 2020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으로 선정돼 1억8000만 원의 도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관광테마골목은 6월부터 11월까지 ▲인력거 타고 동네 한 바퀴 ▲명사와의 역사 콘서트 ▲너 이거 어디서 찍었니? 행궁동이잖아 ▲2020년 비로소 나혜석을 만나다 ▲왕의 골목 여행 나들이 ▲행리단길 디렉토리북 제작 등 6가지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행궁동은 구비된 인력거와 근대 복장 및 교복을 빌려 골목을 한 바퀴 돌며 곳곳에 설치된 자그맣고 예쁜 포토존 조형물을 만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도심 속 역사문화 여행지로 업그레이드된다. 또 매월 1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역사콘서트도 열려 수원과 관련된 역사 이야기를 유명 전문가들로부터 들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