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임 팀장이 계란을 굽는 이유는?

안양시 복지정책팀장 자가격리 시민에 매일 구운 계란 전달 정성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코로나19의 극복을 위한 국내 의료진의 노고는 이미 잘 알려진 바다 또한 범정부적 노력과 지자체 마다 총력을 기울이며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안감힘을 쓰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매일 아침 출근과 함께 달걀을 굽는 공무원이 있어 화제다.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 자가 격리 중인 시민들에게 전달하기 위해 계란을 굽는 것이다.

안양시 복지정책과 임채익 복지정책팀장이 바로 그 화제의 주인공이다.

3월 31일 기준 안양의 자가격리자는 576명이다.

이중 자가격리가 곤란해 시가 지정한 시설을 이용하는 격리자는 27명이다.

이렇게 별도 시설에 격리된 시민에 대해 점심과 저녁이 도시락으로 제공되지만 아침식사는 전날 배달된 샌드위치 또는 컵라면 등이 전부다.

임 팀장은 이를 안타까이 여겨, 직접 계란을 구워 시설에 격리된 한 사람당 세 개씩을 매일 제공, 격리자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계란 굽는 기기는 임 팀장 자신이 가정에서 가져온 것이다.

임팀장은 도시락과 찬 샌드위치만 먹어야하는 격리자들에게 따뜻한 음식을 제공하고 싶어 시작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계란을 직접 구워 익힘으로써 월52만원의 예산절감 효과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무원들의 소소한 노력들이 시민들에게는 소소한 감동으로 전해지는 현장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무더위쉼터 못가는 거동 불편 독거노인 750가구에 2년 연속 에어컨 설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지난해에 이어 거동이 불편해 ‘폭염’에 무더위 쉼터 등을 이용하지 못하는 도내 저소득층 독거노인가구에 에어컨을 무료로 설치해 주는 ‘2020년 폭염대비 에너지복지 지원사업’을 추진한다. 경기도는 지난해 전국 최초로 31개 시·군 기초생활수급 독거노인 가운데 거동이 불편한 586가구를 대상으로 전액 도비 6억3,300만원을 투입해 에어컨 설치 지원 사업을 실시한 바 있다. 이 사업은 올해 ‘경기도형 정책마켓’ 사업에 선정돼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14개 시·군과 함께 비용을 지원하는데 도비와 시·군비 각 50%씩 총 6억3,200만원이 투입된다. 경기도와 14개 시·군은 기초생활수급 지원을 받고 있는 도내 독거노인 가구 중 거동이 불편한 750가구를 선정해 습기제거와 공기정화 기능 등을 갖춘 50만원 상당의 고효율 벽걸이형 에어컨을 설치할 예정이다. 설치는 5월 21일부터 시작해 혹서기 전인 6월까지 완료할 방침이다. 김경섭 경기도 기후에너지정책과장은 “코로나19 등으로 올해 특히 일상생활이 힘든 거동이 불편한 노인 분들에게는 에어컨이 무더운 여름철을 극복하기 위한 필수품”이라며 “앞으로도 에너지취약계층의 복지 사각지대 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