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년 자원순환마을 만들기’ 참여 단체 공개 모집

경기도내 10명 이상 사회단체 및 주민 모임, 동아리 등 개상
사업 분야별 5개 단체씩 선정, 연간 최대 1천만 원~3천만 원까지 지원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가 ‘2020년 자원순환마을 만들기’에 참여할 마을을 공개 모집한다.

‘자원순환마을 만들기’ 사업은 주민 스스로 생활쓰레기 발생을 줄이고 쓰레기 재활용률을 높일 수 있는 사업을 추진하는 등 마을 특성에 맞는 자원 순환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도가 비용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사업은 자원순환 초기활동 지원 자원순환 심화활동 지원 우리동네 자원순환 리빙랩 세 가지로 구성된다.

‘자원순환 초기활동 지원’은 주민 학습과 시범사업 등을 통해 자원순환마을 만들기의 기초를 마련하고자 하는 단체를 대상으로 하며 5개 단체를 선정해 연간 최대 1천2백만원까지 지원한다.

 

 



‘자원순환 심화활동 지원’은 지역 특색을 반영한 자원순환마을 조성이 가능한 단체를 대상으로 하며 5개 단체를 선정해 연간 최대 3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우리동네 자원순환 리빙랩’은 올해 신설된 부문으로 자원순환과 마을쓰레기 문제 해결을 위한 워크숍, 프로젝트 등이 실행 가능한 단체를 대상으로 한다. 5개 단체를 선정해 연간 최대 1천만원까지 지원한다.

신청은 경기도에 거주하는 주민 10명 이상의 마을공동체, 동아리, 사회단체, 기관이면 누구나 가능하며 3가지 사업 분야에서 총 15개 단체를 선정한다.

희망단체는 6일부터 9일 오후 6시까지 도 홈페이지 또는 사단법인 더좋은공동체 홈페이지에서 신청양식을 내려 받은 뒤 이메일을 통해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단체는 5월부터 자원순환 의식 개선을 위한 강의·캠페인 등 교육 활동 지원 재활용 분리수거함, 업사이클링, 나눔장터 등 자원순환 실천 활동 에너지 절약을 위한 교육·실천·홍보 등 소속 마을 특성에 맞는 자원 순환체계 구축 활동을 펼치게 된다.

엄진섭 경기도 환경국장은 “자원순환마을 만들기 사업은 단순한 자원순환을 넘어 지속가능한 마을과 삶터를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라며 “역량 있는 주민 공동체들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인력거 타고 수원 행리단길 돌아볼까?"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의 힙한 관광명소로 떠오른 수원시 행궁동 카페거리, 일명 ‘행리단길’에서의 골목 여행이 더 즐거워질 전망이다. 하반기부터 인력거를 타고 예쁜 조형물이 설치된 골목길을 돌거나 역사 스토리가 있는 왕의 골목 여행 프로그램과 공방 체험을 통해 예스러움을 듬뿍 느낄 수도 있게 된다. 수원시는 행궁동 카페거리를 대상으로 한 ‘인싸 행리단 1st 길 조성’ 사업이 경기관광공사의 2020 경기도 구석구석 관광테마골목 육성사업으로 선정돼 1억8000만 원의 도비를 지원받게 됐다고 20일 밝혔다. 관광테마골목은 6월부터 11월까지 ▲인력거 타고 동네 한 바퀴 ▲명사와의 역사 콘서트 ▲너 이거 어디서 찍었니? 행궁동이잖아 ▲2020년 비로소 나혜석을 만나다 ▲왕의 골목 여행 나들이 ▲행리단길 디렉토리북 제작 등 6가지 사업으로 추진된다. 이번 사업으로 행궁동은 구비된 인력거와 근대 복장 및 교복을 빌려 골목을 한 바퀴 돌며 곳곳에 설치된 자그맣고 예쁜 포토존 조형물을 만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도심 속 역사문화 여행지로 업그레이드된다. 또 매월 1회 누구나 참여할 수 있는 역사콘서트도 열려 수원과 관련된 역사 이야기를 유명 전문가들로부터 들을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