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 외국인주민에게 마스크 배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가 공적 마스크 구매에 어려움을 겪는 외국인 주민들에게 총 5,670매의 마스크를 제공했다고 13일 밝혔다.

마스크는 한국이주민건강협회가 550매, 법무부 출입국외국인정책본부가 3,920매, 대한민국최고연설선발중앙회가 1,200매를 후원했다.

외국인은 마스크를 구매하려면 약국에 방문해 외국인등록증과 건강보험증을 제시해야 한다.

하지만, 6개월 미만 단기체류자나 건강보험 미가입자, 의사소통이나 생활여건에 문제가 있는 외국인은 현실적으로 구입이 어렵다.

 

 



이에 센터는 5일과 12일 이틀에 거쳐 외국인이 다수 모이는 발안, 조암, 남양시장에서 후원받은 마스크를 직접 배부했다.

노경신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장은 “이번 나눔으로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외국인주민의 건강보호권 확보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순재, 매니저 머슴 취급.. "SBS 편파 보도로 60년 명예 실추.. 법적 대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밤새도록 수많은 추측성 글과 이름이 거론되다 30일 새벽, 문제의 원로배우가 '이순재(85)'로 밝혀졌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을 일으키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적으로 보도된 것”이라며,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0일 오전 이순재 소속사 측은 "이순재 선생님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4대 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일주일에 평균 55시간이나 일하면서 추가 수당은 커녕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특히 김 씨는 집에 건장한 손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