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국코드페어 대상 작품,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ISEF)에서 3년 연속 본상 수상 쾌거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 장관 이종호)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개최된 2024년 국제과학기술경진대회(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 이하 'ISEF')에 한국 대표로 참가한 하승호(선린인터넷고등학교 3학년), 박진(용인한국외국어대학교부설고등학교 3학년), 김재윤(일산대진고등학교 3학년) 학생의 '실시간 CPR(심폐소생술) 시청각 피드백 시스템' 작품이 내장형 시스템(Embedded Systems) 분야에서 5월 17일 본상 2등상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1950년에 처음 개최되어 매년 전 세계 70여 개 국가가 참가하는 ISEF는 중,고교생 대상 과학‧기술 관련 세계대회 중 가장 큰 규모로 과학‧기술 대회의 올림픽이라 불린다. 2024년 ISEF(미국 현지 시간으로 5.11.~5.17.)에는 1,700명 이상의 청소년이 참가했으며 과기정통부는 한국코드페어 소프트웨어(이하 'SW') 공모전을 통해 7개팀 15명 참가를 지원했다.  

 

ISEF의 본상은 전체 22개 분야별로 우수 프로젝트를 선정하여 1등상부터 4등상까지 주어지며, 내장형 시스템 분야에 참가한 세 명의 학생은 심폐소생술의 효과성을 높이는 시스템을 제출하여 본상 2등상을 받게 되었다. 본 시스템은 심폐소생술 수행 시 실시간으로 압박 깊이, 속도, 이완 정도에 대한 피드백을 음성 및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게 하여 일반인과 초동구조자의 심폐소생술 품질을 향상시키는 결과를 보여 주었다. 

 

ISEF에서 본상 수상에 앞서, 학생들은 이 작품으로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이 주관한 2023년 한국코드페어 SW 공모전에 참가하여 대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23년 12월 한국 대표 선발전을 통해 2024년 ISEF에 참가하게 되었다. 

 

과기정통부는 한국코드페어 SW공모전에서 우수 입상한 학생들을 대상으로 전문가 자문(멘토링) 과정 및 국제대회 대비 캠프를 추진하여 ISEF의 내장형 시스템(Embedded Systems), 시스템 소프트웨어(System Software), 기술예술(Technology Enhances the Arts) 분야 참가를 지원하고 있으며, 올해 2등상, 2023년 4등상, 2022년 4등상까지 3년 연속 본상 수상의 쾌거를 이뤘다. 

 

하승호, 박진, 김재윤 세 명의 학생은 이번 ISEF를 통해 세계 각국 대표 학생의 작품을 보면서 많은 동기부여와 영감을 얻었으며,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통해 여러 사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가능성을 확인하게 되었다"고 말했다. 또한 지속적인 연구와 개발을 통해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을 주기 위하여 노력하고 싶다는 포부를 밝혔다. 

 

과기정통부 황규철 소프트웨어정책관은 '우리나라 학생들이 국제대회에서 본인들의 SW 작품으로 세계 학생들과 경쟁하고 교류하면서 성장할 수 있는 경험을 하고, 3년 연속 본상을 수상한 것은 의미 있는 성과"라며, "앞으로도 미래세대가 마음껏 SW 역량을 키워, 미래 기술을 선도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밝혔다. 

 

SW공모전, 해커톤, 온라인SW공부방 총 3개의 분야로 운영되는 2024년 한국코드페어는 금년 10월에 개최되며, 이에 앞서 5월 30일부터 6월 20일까지 SW공모전 접수가 시작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