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20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 로 지역사회 소외계층 지원

- 영세기업(장애인, 노인, 자활), 취약복지시설(공동생활가정, 그룹 홈 등)에 공공디자인 지원 사업
- 디자인 전문가 등 자원봉사자 39명 위촉해 영세기업 디자인 개발 및 복지시설 생활환경 개선 활동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영세기업 디자인 개발 지원 및 복지시설 생활환경 개선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는 ‘2020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21일 경기도에 따르면 올해로 8년째 추진 중인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는 민·관·산·학이 함께 참여하는 사업으로 도내 영세기업에서 생산하는 제품의 디자인 개발을 지원하고 취약복지시설의 내·외부 생활환경을 개선하는 생활밀착형 공공디자인사업이다.

이 사업을 통해 영세기업 상품의 부가가치와 매출을 높이고 지원 기관의 복지 체감도와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다양한 성과를 거뒀다.

이번 영세기업 디자인 개발 지원을 위해 도내 3개 대학 교수와 대학생, 디자인 전문회사의 전문가들이 참여해 안산 시니어클럽, 고양 홀트보호작업장 등 30개의 기관에 디자인 개발 지원을 한다.

또한 경기도민과 대학생으로 구성된 33명의 자원봉사자는 공동생활가정, 지역아동센터 등 20여개 기관을 직접 방문해 가구 조립·설치, 도색 등 생활환경 개선 지원을 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실용화 디자인 지원, 사인 제작 설치, 온·오프라인 후속 지원 등 총 70개 기관을 대상으로 경기도사회서비스원과 함께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를 위해 경기도는 지난 15일 경기도 인재개발원에서 ‘2020년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에 참여하는 디자인 전문가와 자원봉사자 39명에 대한 위촉식을 가졌다.

김준태 경기도 도시주택실장은 “코로나 19로 어려운 시기에 디자인 전문가와 자원봉사자들의 프로젝트 참여는 공공디자인의 역할이자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매우 뜻깊고 소중한 일”이라며 “지역사회 소외계층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디자인 나눔 프로젝트를 더욱 활성화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