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 “의정부시의회 의원들과 지역 현안 문제 소통의 자리 가져”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권재형 도의원은 지난 20일 경기도의회 의정부상담소에서 의정부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소속 정선희, 김연균, 이계옥, 최정희의원 등과 함께 모여 지역 현안사업에 관한 논의와 지역발전 도모를 위한 소통의 자리를 가졌다.

이날 참석 의원들은 지역 현안인 광역버스 신설 및 추가 노선 계획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대책 등 주요사업에 관한 논의와 의견을 교환하고이어 “주민들이 쾌적하고 안심하게 생활 할 수 있는 환경조성을 위해 적기에 예산 확보와 함께 사업이 추진”되어야 하며 또한 “보행자 중심의 안전하고 체계적인 교통환경 조성을 위해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민원 발생을 최소화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권재형 도의원은 “지역발전을 위한 시의원님들의 소중한 시간과 뜻 깊은 소통의 자리를 마련해 주심에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향후에는 지역 현안과 발전 방향을 정기적으로 논의 할 수 있는 장과 협의체 마련을 기대하며 더불어 의정부시 발전에 기여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