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온라인으로 취업특강 듣고 모의 면접도 하고

수원시, ‘청년UP 온라인 취업 멘토링’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최고의 면접자는 긴장하지 않고 자신이 가진 능력의 120%를 보여주는 사람이다.

‘이 회사가 나를 뽑지 않아도 나는 갈 데가 많다’는 생각으로 자신 있게 면접관의 질문에 답하세요.” 수원시가 지난 21일 연 ‘청년UP 온라인 취업 멘토링’에서 ‘면접 성공을 위한 핵심분석’을 주제로 강연한 김조엘 CURIOSITY PROJECT 대표는 멘토링에 참가한 100여명의 취업 준비 청년들에게 ‘성공적인 면접 방법’을 설명했다.

화면 공유·온라인 회의 플랫폼에서 진행된 온라인 취업 멘토링은 김조엘 대표와 글로벌 기업 나이키에서 근무하는 현직자의 ‘면접심층 특강’과 온라인 모의 면접으로 이어졌다.

멘토링은 오후 5시부터 9시까지 진행됐다.

수원시는 청년들이 코로나19 이후 늘어나고 있는 ‘비대면 온라인 채용 면접’에 대비할 수 있도록 이날 온라인 취업 멘토링을 마련했다.

특강은 100여명이 들었고 모의 면접에는 60명이 참여했다.

수원시는 5월 4~17일 참가자를 선착순으로 모집했다.

온라인 모의 면접에는 나이키, J&J, LG생활건강, 아마존, IBM, VMWARE, GE, SK하이닉스 등 국내·글로벌 기업에서 근무하는 현직자 10명이 면접관으로 나섰다.

영업&마케팅 IT HR&경영 지원 등 세 분야로 나눠 모의 면접을 했다.

온라인 영상으로 축사를 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코로나19로 인해 채용시험이 취소돼 어려움을 겪는 청년이 많다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코로나19가 청년 여러분을 지치고 힘들게 한다는 사실이 너무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수원시가 청년들의 든든한 언덕이 되겠다”고 약속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부캐 '린다G'로 인기몰이 이효리, 윤아와 혼쭐난 사연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이효리(42)가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윤아(31)와 함께 음주 상태로 노래방에 들어가 노는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중계해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일 밤 이효리는 '소녀시대' 출신 윤아와 함께 러프한 옷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저는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라고 직접 설명했고, 윤아는 옆에서 “만취는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그때 한 시청자가 댓글로 "지금 시국에 노래방이라니?"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되물었다. 이에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며 급하게 테이블에 뒀던 마스크를 착용했고, 뒤이어 이효리도 마스크를 꼈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시청자들의 비난섞인 댓글들이 줄을 잇자,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급하게 종료했다. 현재 노래방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높다는 판단 아래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와 지자체의 집합금지 행정명령를 받고 있는 업소 중 하나다. 아직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기 연예인이 노래방에 방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