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2030년 안양시공원녹지기본계획 발표

10년 후 안양시민 1인당 공원면적 3.2㎡⇒ 10.1㎡ 확대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10년 후인 오는 2030년 안양시민 1인 공원면적이 10.1㎡로 대폭 늘어나 시민들의 삶은 한결 쾌적해질 전망이다.

안양시가 25일 발표한 2030년 공원녹지기본계획에 의하면, 장기 미집행공원 조성으로 현재 3.2㎡인 1인당 공원면적이 2030년 10.1㎡로 대폭 늘어나게 된다.

현재 안양관내 공원 총 현황은 181개소 8백만여㎡ 에 달한다.

장기 미집행 중인 공원은 근린공원과 문화공원을 합쳐 11개소며 총 면적은 649만㎡다.

시는 이중 8개소를 선정해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양9동 수리산성지와 병목안시민공원 일대가 역사 및 체육공원 형태로 조성되고 석수3동 비봉산에는 근린공원이 들어선다.

또 개발사업이 진행 중인 덕현지구, 인덕원과 관양고 주변, 구 농림축산검역본부 등에도 근린 및 어린이공원이 일부 조성된다.

시는 2030년까지 3단계에 걸쳐 미집행 부지를 공원으로 조성해 나갈 계획이며 1천4백여 억원의 사업비가 소요될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시는 또 녹지조성 확대를 위해 학교와 관공서를 중심으로 도시숲을 조성하고 철도변에는 가로수방음벽을 설치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국공유지 자투리 및 미사용 부지도 검토대상에 포함시켰다.

특히 빗물 저류와 침투관리로 이와 같은 녹지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방안도 용역결과에서 제시했다.

현재 3.8%에 불과한 공원녹지율도 2030년까지 12.1%로 끌어 올리겠다는 것이 시의 복안이다.

시는 이밖에도 공원녹지 이용률 향상을 위해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과 도시공원인증제 도입을 검토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도심 속 공원이 아닌 공원 속 도심으로 가꿔 늘 푸르고 쾌적한 안양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