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나눔은 더 큰 행복으로 돌아옵니다"

안양시, 청사 1층에 ‘안양착한기부 포토존’ 설치해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나눔은 더 큰 행복으로 돌아옵니다."

 

지난 25일 안양시청사 1층 로비에 모습을 드러낸 ‘안양착한기부 포토존’의 벽면을 장식한 문구다.

 

안양시가 코로나19로 힘겨워 하는 소상공인과 취약계층을 돕기 위해 기부도 하고 기념촬영도 할 수 있는 일명 ‘안양착한기부 포토존’을 설치한 것이다.

 

안양착한기부 포토존은 코로나19 전선의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격려하는 응원메시지를 부착할 수 있는 벽면이 구성돼 있고, 안양시목인 은행나무가 그림으로 벽면을 장식하고 있다.

 

사랑의 열매를 상징하는 ‘열매돌이’ 캐릭터도 레드카펫 양쪽에 놓여있다.

 

포토존 바로 옆에는 신용카드 한 번 터치로 1만원을 기부할 수 있는 전자단말기, 기부모금함과 기부신청서가 비치돼 누구나 쉽게 기부참여가 가능하다. 기부에 기념촬영까지 더해진다면 기분 좋은 순간이 될 것이다.

 

 

 

 

착한기부 포토존 설치의 첫 주인공은 안양도시공사, 배찬주 이사장을 포함한 도시공사 임직원들은 이날 최대호 시장을 예방해 재난기본소득 기부릴레이로 거둔 성금 1천16만원을 전달하고, 이곳 포토존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도시공사 242명의 임직원이 십시일반으로 모은 이 성금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어려운 이웃을 돕는데 쓰인다.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직면한 소상공인과 실직청년, 저소득 취약계층과 복지사각지대 주민들이 주 대상 층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힘든 시기지만 어려움에 처한 이웃을 생각하는 마음이 큰 힘을 발휘해 더불어 사는 사회를 만들 수 있다며, 착한기부에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

 

한편 일반 시민들은 각 동행정복지센터에 설치된 모금함이나 전용계좌(농협 301-0219-4854-11)를 통해 기부할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