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는OOO 다”… 대표상징물 개발 위한 도민의견 수렴 이벤트

경기도 고유 정체성과 핵심가치를 찾기 위한 온라인 참여이벤트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새로운 상징물 개발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해 사진 참여와 키워드 찾기 등 온라인 참여 이벤트 2건을 진행한다.

경기도는 경기도의 정체성과 위상을 반영하고 도민의 자긍심을 높일 수 있는 새로운 상징물을 개발 중이다.

상징물 개발에 필요한 도민 의견 수렴을 위해 도는 경기도 브랜드 개발 홈페이지를 오픈하고 이를 통해 도민 참여 온라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사진 참여 이벤트 ‘경기도와 함께한 순간들’은 실생활에서 경기도에 대해 경험하고 느낀 순간을 직접 촬영해 경기도 브랜드 개발 홈페이지에 응모하는 방식이다.

접수분야는 라이프스타일 자연경관 랜드마크 디자인 등이다. ‘경기도 키워드 찾기’ 이벤트는 경기도의 정체성을 반영하고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내가 생각하는 경기도에 대해 자유롭게 표현하는 프로그램이다.

“경기도는 OOO이다”와 같이 경기도를 나타낼 수 있는 키워드와 그 이유를 작성하면 된다.

두 이벤트 모두 경기도에 관심 있는 누구나 참여가능하며 각 이벤트별 참가자 500명씩 추첨해 1만원 상당의 기프티콘을 제공할 예정이다.

곽윤석 경기도 홍보기획관은 “이번 이벤트는 경기도의 고유 정체성과 핵심가치를 찾아낼 수 있는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는 대표상징물 개발의 기초자료 분석에 활용할 계획이므로 경기도에 관심 있는 많은 분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