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드림웨이, ‘자유학년제의 이해’ 프로그램 시연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달 28일 오산시진로진학상담센터 드림웨이에서 관내 교원 및 관계자를 대상으로 ‘자유학년제의 이해 프로그램 시연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연회는 오산 지역강사로 구성된 진로진학컨설턴트 두 팀이 ‘보드게임을 활용한 자유학년제 이해’라는 주제로 개발한 초등 6학년 대상의 프로그램을 선보였다.

관내 초중등 교사 3명, 교육청 관계자 및 시 관계자 등이 참여해 시연을 마치고 프로그램에 대한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메이플 팀의 프로그램 1교시에서는 오산 지역 중학교들을 소개하고 청소년들이 활용할 수 있는 장소들을 알아보고 2교시는 자유학년제 관련 키워드로 보드게임을 만들어 학생들이 직접 규칙을 정하고 실행하는 등 자유학년제의 개념에 한 발짝 가까워지도록 했다.

소확자팁 팀의 프로그램 1교시에서는 자유학년제에서 운영되는 다양한 프로그램들을 소개하고 2교시에서는 진로설계 마인드맵을 만들어보고 발표함으로써 진로설계의 다양성을 이해할 수 있도록 했다.

프로그램이 완성되면, 2020 하반기 또는 2021 상반기에 관내 초등학교의 신청을 받아, ‘찾아보는 꿈Dream’이라는 프로그램으로 개발에 참여한 강사들이 6학년 교실로 직접 찾아갈 예정이다.

한 관계자는 “프로그램을 수정 보완해야 할 점도 있지만, 자유학년제를 게임으로 만들어 아이들에게 쉽게 다가가도록 흥미유발을 했다는 점과 스스로 자유학년제를 설계를 해보도록 했다는 점은 기획의도가 좋은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국 평생교육과장은 “오산에서 지역 강사들이 직접 프로그램을 개발해 시연회를 한 것은 처음이다.

학생들을 위한 좋은 프로그램을 꾸준히 개발하며 지속적인 연찬을 통해 지역 강사들도 발전을 해 더욱더 내실 있는 교육도시 오산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