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민선7기 후반기 첫 행보로 안성병원 찾아 “의료진에 감사”

안성병원, 코로나19 방역 민관협력 중증환자 진료 강화 프로젝트 추진 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1일 취임 3년차를 맞은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 7기 후반기 첫 일정으로 코로나19 감염거점병원인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찾아 의료진을 격려했다.

이 지사는 1일 오후 경기도의료원 안성병원을 방문해 중증환자 치료 격리병상을 둘러본 뒤 의료진의 고충을 듣고 이들의 노고에 감사를 표했다.

이 자리에는 임승관 경기도 코로나19 긴급대책단 공동단장과 정일용 경기도의료원장, 이경준 안성병원장과 의료진들이 함께 했다.

이 지사는 “코로나19가 아주 장시간 동행 또는 동거를 해야 될 상황이라 다른 대책이 필요한 터에 안성병원에서 새로운 방식의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내서 다행스럽고 고맙게 생각한다”며 “지금까지 전 세계적으로 감당 못할 코로나 사태에 대한민국이 K-방역으로 칭찬받은 것은 모두 현장에 계신 여러분 덕”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지사는 “앞으로 수없이 반복될 수밖에 없는 감염병에 대해서 체계적인 준비를 해나가야 할 것”이라며 “도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킨다는 자부심과 책임감으로 좀 더 노력해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임승관 단장은 “5월부터 발생한 확진자는 중장년과 노년층이 많아 중증환자 병상으로 전환해야 하는 상황이 많이 있다”며 중증환자 병상 확보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안성병원은 국가지정격리병상이 아닌 의료기관 가운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입원 치료를 시작한 병원으로 지방의료원 중 유일하게 음압시설을 갖춘 실내 선별진료소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안성병원은 현재 중증환자 진료강화 프로젝트를 추진 중이다. 공공은 시설과 장비를 제공하고 민간은 전문인력을 지원해 민관 협업으로 중증환자 치료시설을 운영하는 프로젝트다.

경기도는 이를 위해 15병상 규모에 5억원을 투입해 인공호흡기 등 의료장비와 음압스크린도어 등 시설을 보강했다.

 

한편, 이재명 지사는 지난달 11일 코로나19로 장기간 방역업무를 해온 경기도의료원 산하 6개 병원 임직원 1,600여 명에게 “최일선에서 고군분투 중인 의료원 가족 여러분께 1천370만 도민과 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이틀 동안 특별휴가를 부여한 바 있다.

 

특별 휴가는 각 병원 인력 사정에 따라 연말까지 분산해 사용할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순재, 매니저 머슴 취급.. "SBS 편파 보도로 60년 명예 실추.. 법적 대응"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지난 29일 밤,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머슴취급을 당하다 두 달만에 해고당했다는 SBS 8시뉴스 보도가 나간 이후, "원로배우가 누구"냐는 궁금증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었다. 밤새도록 수많은 추측성 글과 이름이 거론되다 30일 새벽, 문제의 원로배우가 '이순재(85)'로 밝혀졌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을 일으키자 이순재 측은 “SBS 보도내용은 많은 부분이 사실과 다르게 왜곡, 편파적으로 보도된 것”이라며, 오는 2일 기자회견을 열고 억울함을 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 30일 오전 이순재 소속사 측은 "이순재 선생님은 지난 60여 년간 배우로 활동하시면서 누구보다 연예계 모범이 되고 배우로서도 훌륭한 길을 걸어오셨다"고 강조하며, "당사는 이 보도가 그동안 쌓아올린 선생님의 명예를 크게 손상시켰다고 보고 엄정한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경 대응의 뜻을 밝혔다. 지난 29일 SBS 보도에 따르면 배우 이순재의 전 매니저 김 모 씨는 4대 보험에도 가입하지 못하고 일주일에 평균 55시간이나 일하면서 추가 수당은 커녕 180만원이 급여의 전부였다고 전했다. 특히 김 씨는 집에 건장한 손자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이순재의 아내로부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