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혼성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 활동수익도 '싹 다' 기부

싹쓰리 음원·앨범을 비롯한 활동 수익 불우 이웃 돕기에 기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혼성 프로젝트 그룹 싹쓰리가 활동 수익을 기부한다고 밝혔다.

MBC 예능 프로그램 ‘놀면 뭐하니?’ 측은 지난 21일 “11일에 공개된 커버곡 ‘여름 안에서’를 비롯해 25일 공개될 ‘그 여름을 틀어줘’, 예약 판매를 시작할 피지컬 앨범, 다음달 1일 공개될 멤버들 솔로곡 등 싹쓰리 음원·앨범을 비롯한 활동 수익은 불우 이웃 돕기에 기부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이효리, 비, 유재석(유두래곤-린다G-비룡)은 그룹 싹쓰리를 결성했다. 싹쓰리 멤버 유재석 나이는 49세, 이효리 나이는 42세, 정지훈 나이는 39세로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다. 


이들은 25일 데뷔곡 ‘다시 여기 바닷가’로 ‘쇼! 음악 중심’ 무대에 올랐다. 

 

 

 

 

한편 이효리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고맙습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이효리가 팬들에게 선물 받은 케이크가 담겨있고 케이크에는 현재 이효리가 활동 중인 프로젝트 혼성그룹 싹쓰리 속 부캐 린다G가 자리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휴가철.. 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한 2일, 수도권·중부지방에는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극과 극의 날씨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인천,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 강원도(강원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서해5도, 경기도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이처럼 국지적으로 수도권·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폭우로 인해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의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림천에서 고립된 80대 남성 1명과 안성에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하면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데 이어 충북 제천, 충주, 음성에서 각각 사망자 1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충북 충주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2명이 실종됐으며 강원 횡성에서 2명, 충북 충주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