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 삼광빌라!"로 돌아온 전인화, "순정이란 인물에 흠뻑 빠졌죠!"

삼광빌라 터줏대감 이순정 역으로 4년 만에 안방극장 컴백
“순정은 주변을 행복으로 물들이는 따뜻한 사람.”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주말드라마 흥행불패 신화를 써 내린 배우 전인화가 ‘오! 삼광빌라!’로 4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왔다. 요즘 ‘순정’에게 푹 빠져있다는 그녀, 전인화가 직접 전한 그 매력을 들어봤다.

KBS 2TV 새 주말드라마 ‘오! 삼광빌라!’에서 전인화가 연기할 ‘이순정’은 30년 경력의 노련한 가사도우미이자 삼광빌라의 관리인이다.

 

또한, 이빛채운(진기주), 이해든(보나), 이라훈(려운) 3남매에게 맛있는 집밥으로 속을 든든히 채워주고 진심을 담은 응원으로 용기를 채워주는 한없이 다정하고 따뜻한 엄마다. 홀로 3남매를 키워낸 고단한 세월 속에서도 여전히 소녀감성을 간직하고 있는, 티 없이 맑은 성격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오! 삼광빌라!’를 선택한 이유로 “역시 대본”이라던 전인화는 이어 “대본을 보고 순정이라는 인물에 흠뻑 빠졌다”라며 캐릭터에 대한 깊은 애정을 표했다.

그녀가 꼽은 ‘이순정’의 가장 큰 매력은 ‘따뜻함’이다. “힘들수록 긍정적인 사람과 함께하면 주변에 있는 사람도 덩달아 에너지를 얻을 수 있지 않나. 순정은 그렇게 주변을 행복으로 물들이는 따뜻한 사람이다”라고 캐릭터를 정의한 것.

 

또한, “엄마의 집밥, 보글보글 끓는 된장찌개 냄새, 엄마의 미소, 따뜻한 응원의 말, 정말 생각만 해도 힘이 난다. 순정을 통해 엄마에 대한 그리움을 대리만족 할 수 있을 것 같다”라는 설명이 이어지면서, 보고만 있어도 행복한 기운이 샘솟는 ‘엄마’의 모습을 기대케 했다.

이와 같은 순정의 천진난만하고 순수한 캐릭터엔 전인화 본인의 여러 가지 모습들이 녹아들 전망이다. “시종일관 잘 웃는 것, 복잡한 생각을 오래 하지 않는 심플한 성격, 그리고 긍정적인 사고방식까지 나와 닮은 점이 참 많다. 그래서 더 친근하게 느껴진다”는 것.

 

더군다나 “나 역시 30년 경력의 베테랑 주부이기 때문에 역할을 소화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고 판단했다”는 점은 순정에게서 전인화의 프로살림꾼다운 면모가 자연스레 묻어나올 것으로 기대되는 대목이다.

무엇보다, “순정의 생활감이 자연스럽게 배어나올 수 있도록, 헤어와 메이크업 등 스타일링을 최대한 자연스럽게 하려고 노력하고 있다”며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쓰며, 완벽하게 인물에 몰입한 전인화. 마지막으로 “‘오! 삼광빌라!’ 보면서 많이 웃고 마음이 따뜻해지셨으면 좋겠다. 요즘 같이 어렵고 힘든 시기일수록 서로를 더 보듬고 위로와 응원으로 단단해지는 가족애를 느끼시길 바란다”라는 희망을 전했다.

안방극장을 순정의 마음으로 따스하게 물들일 ‘오! 삼광빌라!’는 다양한 사연을 안고 삼광빌라에 모여들었으나, 이곳 터줏대감 순정의 ‘집밥’ 냄새에 눌러 앉게 된 사람들이 서로에게 정들어 가는 과정을 그린 왁자지껄 신개념 가족 드라마다.

 

‘부탁해요 엄마’를 집필한 윤경아 작가와 ‘하나뿐인 내편’을 연출한 홍석구 감독이 ‘주말극 어벤져스’로 뭉친 작품이다. ‘한 번 다녀왔습니다’ 후속으로 9월 KBS 2TV에서 첫 방송된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무슨 풀이길래,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치료에 효과?!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누구나 예방하고픈 치매. 혈관성 치매는 인지기능의 저하, 신경염증 및 산화 스트레스의 증가, 뇌의 신호전달 감소, 미세혈관의 손상, 혈액 뇌장벽의 파괴 등으로 인지력이 떨어지는 질환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연구팀은 약 1년 6개월에 걸쳐 다양한 실험과 연구('안티9부스터' 사용)를 거듭한 결과, 한의학에서 '청호'라 불리는 '개똥쑥(아르테미시아)' 액 투여군에서 치매 현상이 현저하게 저하되거나 감소하는 효과가 있다는 논문을 지난 7월 27일 발표했다. 이로써 혈관성 치매 및 대뇌 저관류 상태에서의 인지 저하에 유용한 치료적 접근이 가능하게 된 셈이다. 천연약재로 부작용이 거의 없는 개똥쑥은 이미 각종 치료제로 개발되고 있다. 개똥쑥에서 추출한 성분으로 말라리아 치료제로 쓰이는 성분을 발견한 과학자는 2015년 노벨생리의학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다만 이러한 유효성분들은 분자구조가 매우 불안정해 고도의 추출기술이 필요하며, 단순히 끓이기만 해서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 연구팀은 오랜 기간의 숙성과 발효과정을 거쳐 생성되는 강력한 약리성이 각종 성인병 등의 치료제로 발전될 가능성이 높고, 이미 코로나 면역치료제로도 다양한 연구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