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아이들이 마음놓고 뛰어놀 수 있도록".. ‘아동 놀이문화 확산 심포지엄’ 개최

URL복사

경기도, ‘아동 놀이문화 확산 심포지엄’ 300여 명 대상 현장, 온라인 방식으로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21일 수원 라마다프라자 호텔에서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정정옥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지역사회 놀이혁신 추진방안 마련’을 주제로 한 ‘아동 놀이문화 확산 심포지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고려해 심포지엄 현장 참석자는 50명 미만으로 한정했다. 사전 신청자 250여 명은 온라인 줌(ZOOM)을 이용한 웨비나(webinar) 방식으로 참여해 기조강연과 아동 놀 권리 정책에 대한 우수사례 발표, 종합토론 등을 시청했다.

 

첫 번째로 보건복지부 놀이혁신위원회 위원장인 김명순 연세대학교 교수가 ‘놀이성 높은 아이 지역사회가 자라게 한다. 놀이의 가치 및 놀이권 발달’을 주제로 기조강연을 진행했다.

 

 

 

 

놀이영상 상영 후에는 조숙인 육아정책연구소 부연구위원이 ‘유아 및 초등저학년 아동의 놀이실태와 놀이환경 조성의 방향’, 이영안 수원시정연구원이 ‘아동친화도시 아동의 놀이권: 수원시를 중심으로’, 정유진 전북대학교 교수가 ‘아동 놀 권리를 위한 지역사회의 역할- 전주시 야호프로젝트’를 주제로 각각 발표를 진행했다.

 

이어 발표 내용을 바탕으로 양정선 경가연 연구위원과 김기남 오산대학교 교수가 실질적 추진 방법을 찾기 위한 종합토론을 하며 마무리됐다.

 

심포지엄 발표 자료는 추후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홈페이지에서 받아볼 수 있다.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오늘 심포지엄을 계기로 지역사회 놀이혁신을 위해 우리는 무엇을 해야 하는지 진지하게 고민해 주시고, 아동 놀이문화가 경기도 전 지역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당부드린다”며 “경기도 또한 아이들이 마음껏 뛰어놀 수 있는 환경 조성을 통해 아동이 행복하고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93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신중년 '인생2막 희망날개'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운영 기관 공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퇴직 후에도 소득이나 보람 있는 노후를 위해 ‘일’을 희망하는 5060 신중년 세대에 맞는 생활기술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경기도생활기술학교’ 수탁 기관을 공개 모집한다. 지원 대상은 경기도내 ▲고등교육법에 따른 일반대학과 전문대학 ▲평생교육법에 따른 대학(교) 부설 평생교육시설 ▲근로자직업능력개발법에 따른 직업훈련기관 ▲기타 법인으로서 평생교육법과 기타 법령에 의한 평생교육기관이다. 총 15곳의 교육기관과 35개 교육과정을 선정할 예정이며, 선정된 기관에는 업무 관련 소양교육, 생활기술교육, 사회봉사연계 현장실습, 기타 취·창업 활동에 필요한 비용을 수탁기관선정심의위원회 심의를 통해 지원할 예정이다. 단, 심의 과정에서 수탁기관과 교육과정 수는 변경될 수 있다. 참여를 희망하는 기관은 오는 2월 5일 오후 6시까지 사업 신청서와 관련서류를 경기도 평생교육과로 우편이나 방문 접수하면 된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청 누리집 고시/공고 게시판을 확인하거나 평생교육과로 연락하면 된다. 참여 기관의 이해를 돕기 위한 사업설명회는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고려해 줌(ZOOM)을 활용한 온라인 방식으로 1월 20일 진행된다. 한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