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7.4℃
  • 맑음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7.2℃
  • 구름조금대전 8.3℃
  • 구름조금대구 8.5℃
  • 구름많음울산 13.0℃
  • 구름많음광주 7.7℃
  • 흐림부산 11.0℃
  • 맑음고창 7.2℃
  • 흐림제주 12.5℃
  • 흐림강화 8.4℃
  • 구름조금보은 0.5℃
  • 구름많음금산 4.6℃
  • 흐림강진군 2.7℃
  • 구름많음경주시 11.5℃
  • 흐림거제 11.0℃
기상청 제공

일자리·경제

‘뉴메이커스 코리아 2018’, 26개사 77만 5천달러 계약추진 성과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경기도내 메이커스 스타트업의 판로개척을 위해 열린 ‘뉴 메이커스 코리아 2018’가 26개사 77만 5천달러 규모의 계약 추진 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와 경기콘텐츠진흥원은 지난 16일과 17일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열린 ‘뉴 메이커스 코리아 2018’의 성과분석 결과 참가업체 40개사 가운데 26개사가 티켓몬스터, 공영홈쇼핑, 롯데 베트남, 라자다 등 국내외 주요 유통사와 총 77만 5천달러(약 한화 8억 5천만원 상당)규모의 계약 추진 성과를 달성했다고 29일 밝혔다.

해외 유통사와는 약 37만 2천달러, 국내유통사와는 약 40만 3천달러 규모다.

메이커스(Makers)는 창의성과 아이디어를 바탕으로 기획부터 제작까지 자신에게 맞는 제품을 맞춤형으로 제작하는 ‘1인 제조기업’을 말한다.

도는 이번 행사에서 NS홈쇼핑, AK 플라자, 29cm, 위메프 등 20개 국내 주요 유통사뿐만 아니라 일본 홈쇼핑 벤더인 KMK와 문구유통 채널인 킹짐(Kingjim)을 비롯, 베트남의 롯데 베트남(LOTTE VN)과 티키닷컴(TIKI.COM), 인도네시아의 라자다(LAZADA) 등 아시아 주요 바이어 11개사를 초청, 경기도 스타트업과 1:1 비즈니스 상담을 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참가업체 중 우리나라 전통그림을 활용한 기념품 생산업체 ‘오색찬란 코리아’, 도자기 텀블러를 생산하는 ‘달항’, 5단계 스킨케어 제품을 선보인 ‘알프츠’, 니트 전문 홈스타일링 ‘닛닛’ 등 4개사는 동남아 주요쇼핑몰의 벤더사인 AAD와 업무협약을 체결하는 등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일본 최대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인 마쿠아케(Makuake) 담당자는 “이번 행사를 통해 아직 일본에 알려지지 않은 한국의 멋진 제품이 많다는 것을 체감했다”며, “앞으로 더 적극적으로 한국의 우수 제품을 일본 시장에 진출 시키겠다”고 말했다.

비즈니스 상담 외에도 글로벌 유통 기업인 쇼피(Shopee) 관계자를 연사로 초대, 동남아 시장 진출 전략과 B2C 대상 홍보방안을 공유하는 시간을 갖기도 했다.

경기도 관계자는 “스타트업과 바이어 간 전략적 매칭지원 및 해외로까지 바이어를 확대한 것이 좋은 성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뉴 메이커스 코리아가 경기도를 대표하는 스타트업 판로 지원행사가 되도록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다채로운 교육과정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 오산시는 시민이 중심인 오산백년시민대학의 이념을 실천하고, 상호 간 소통 촉진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특성화캠퍼스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산백년큐브란 “배움-나눔-공유”로 연계되는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 오산의 지역 거점 학습공간으로 동별 다양한 교육수요를 시 전체적으로 반영해 6개 분야 지역 특성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전문 캠퍼스를 의미한다. 특성화캠퍼스 교육과정은 지난 ‘2018년 오산시 소통리더 양성과정’에 참여한 오산시민 38명이 문화예술, 공동체, 환경, 생활설계, 외국어, 인문사회분야 등 총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이다. 평생학습의 주체인 시민이 직접 시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고, 수강하고, 평가하는 오산시만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6일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오픈특강 : 선물 같은 오늘’을 시작으로 30일까지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의 개강을 완료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나의 작은 변화가 우리 마을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지속가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가속도가 붙는다.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백업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고 밝혔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조성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을 검토한다. 3백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는 국비 180억 원, 시비 45억 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에 출자해 조달하고, 일부는 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 원씩 출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4월 제1회 추경에 15억 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백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한 청년이 든든한 자금지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