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19.9℃
  • 흐림강릉 21.9℃
  • 박무서울 19.3℃
  • 흐림대전 17.7℃
  • 흐림대구 17.6℃
  • 울산 17.2℃
  • 흐림광주 19.5℃
  • 흐림부산 17.8℃
  • 흐림고창 19.0℃
  • 구름많음제주 20.0℃
  • 구름많음강화 20.2℃
  • 흐림보은 19.1℃
  • 흐림금산 17.3℃
  • 흐림강진군 19.3℃
  • 흐림경주시 18.3℃
  • 흐림거제 17.7℃
기상청 제공

수원시, 상습·고질 관외 체납자 대상 1억 6400만 원 징수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수원시가 관외에 거주하는 상습 고액 체납자를 대상으로 징수 활동을 펼쳐 1억 6400만 원을 징수했다.

수원시 징수과는 지난 10~11월을 ‘특별 징수 독려 기간’으로 정하고 징수과 직원 15명을 5개 조로 나눠 징수독려반을 편성했다.

징수독려반은 관외에 거주하는 500만 원 이상 고액체납자 47명을 찾아가 면담을 하고, 체납 원인·생활 실태·징수 가능 여부 등을 파악한 후 1억 6400만 원을 징수했다.

또 체납자 14명에게 체납 지방세·세외수입 등 총 1억 7500만 원을 내겠다는 약속을 받았고, 관외 압류 공탁금 600만 원을 징수했다.

징수독려반이 찾아간 이들은 관외에 거주하는 상습 체납자였다.

관외에 거주하는 상습·고질 체납자는 징수반이 직접 찾아오기 어렵다는 점을 악용해 경제적 능력이 있음에도 체납액을 납부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징수독려반은 집을 찾아가 체납자의 상황을 상세하게 파악했다.

사업실패로 인해 생활고를 겪는 체납자, 명의도용 피해자, 기초생활 보장 수급자는 즉시 예금압류를 해제하고 체납 처분을 종결했다.

생계가 어려운 체납자는 복지 관련 상담도 하는 등 ‘맞춤형 체납처분’을 했다.

고가 주택에 거주하는 체납자는 불시에 가택수색을 했다. 현금 1700만 원을 현장에서 압류했고, 귀금속 등 동산 12점을 확보했다.

환가(換價) 가치가 있는 압류 승용차 2대는 체납자 동의를 받고 공매를 진행했다.

수원시 관계자는 “상습적인 고액 체납자들은 무관용을 원칙으로 대응할 것”이라며 “체납자들이 관외에 거주하더라도 반드시 찾아내 체납액을 징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수원시는 1000만 원 이상 고액 체납자의 명단을 공개하고, 5000만 원 이상 체납자는 법무부에 출국 금지 조치 요청을 하는 등 강력한 체납처분을 하고 있다.

또 고의로 납세를 기피하는 사해행위(詐害行爲)자는 형사 고발하고 은닉재산 추적조사, 가택 수색, 채권압류 등 징수 활동을 펼치고 있다.

 

 



오산시치매안심센터, ‘2019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 20일 오산천에서 ‘시승격30년’ 및 ‘제47회 보건의날’을 맞이해 ‘2019년 한마음 치매극복 걷기행사’를 개최했다. 오산시치매안심센터는 이번 행사에서 '치매 애 희망을 나누다' 라는 슬로건을 걸고 치매환자와 가족, 치매파트너, 자원봉사자, 오산 시민 등 약 2,0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오산천 일대 5km를 구간별 이벤트 진행을 통해 봄의 향기를 느끼며 힐링하는 시간을 갖도록 했다. 또한 치매예방체조를 비롯해 치매 예방존, 치매 정보존, 치매 홍보존 등 다양한 체험부스를 운영해 치매예방 정보와 조기발견의 중요성도 알렸다. 오산시 치매환자는 65세이상 인구의 9.3%로 추정되고, 2020년은 1,930명으로 예상되어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치매는 기억과 관련된 질병으로 매우 심각한 문제를 초래할 수 있어 초기에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빙성남 오산시보건소장은 “치매환자와 가족에 대한 지역사회의 관심과 인식개선이 필요한 만큼 이번 걷기행사를 통해 오산시민이 치매에 대한 따뜻한 관심을 갖는 계기가 되고, 평소에 예방법 실천 및 걷기 생활화로 치매를 예방하는 습관을 갖으시길 바란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