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동영상] 서철모 화성시장, 화성시의회 제207회 2차 정례회 시정연설

URL복사

- 화성시를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로
-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 만전을 기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의회는 25일 오전 11시, 제1차 본회의를 열고 12월 16일까지 22일간의 일정으로 제207회 제2차 정례회를 진행했다.

 

이번 정례회에서는 ▼2022년도 본예산 일반회계 및 특별회계 예산(안), ▼2022년도 기금운용계획(안), ▼17개의 조례안과 5개의 기타 안건을 포함한 총 24건의 일반안건을 심의․처리 할 예정이다. 

 

 

 

 

본회의 중 서철모 화성시장은 2022년도 예산운영과 시정방향에 대한 시정연설을 통해 약속한 사업을 완수하는 한편, 시민행복을 위한 시정을 지속하겠다고 다짐했다.

 

또한 자신의 페이스북에 "가족친화적 환경을 조성하여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 기업하기 좋은 도시, 참여와 자치가 보장되는 도시, 시민안전을 최우선하는 ‘안전하고 따뜻한 도시’, 100만 특례시 기반 조성과 도시경쟁력 강화로 ‘미래로 나아가는 도시’를 만들겠다"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민생 회복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서 시장은 특히 SNS를 통해 "'아이키우기 좋은 도시'는 임신, 출산, 보육, 교육, 경제, 문화인프라가 충족되기 마련이라 아이뿐만 아니라 어른들도 마음 편히 생활하며 모두가 행복할 수 있는 조건을 갖출 수 있기 때문"이라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화성시의회는 오늘 열린 제1차 본회의를 시작으로 상임위원회별 안건심사에 들어가며, 12월 8일 제2차 본회의에서 시정 질문을 진행할 예정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영아(전 YTN, KBS 기상캐스터)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영아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