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벽두에 달빛 하늘 수놓는 '별비(流星雨)'... 소망 빌어보는 별똥별 쇼
2019 벽두에 달빛 하늘 수놓는 '별비(流星雨)'... 소망 빌어보는 별똥별 쇼
  • 조용은 기자
  • 승인 2019.01.04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기해년 새해 첫 주말, 밤하늘에 화려한 '우주 쇼', 이른바 별똥별 쇼가 펼쳐진다.

4일 한국천문연구원은 오늘 밤부터 내일 새벽 사이 3대 유성우(流星雨) 가운데 하나인 '페르세우스 유성우'가 하늘에 나타나겠다고 밝혔다. 

쾌청한 밤하늘과 지난주보다 약간 오른 기온 덕분에 삼삼오오 야외에 모여 우주가 빚어내는 별똥별 쇼를 보면서 새해의 소망을 빌 수 있는 좋은 기회다.

천문연구원에 따르면 올해 우리나라에서 볼 수 있는 별똥별은 세 번으로, 오늘, 그리고 8월, 12월에 유성우가 내린다고 전했다. 

특히 올해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목성 중력의 영향으로 지난 2004년 이후 12년 만에 가장 많은 별똥별이 시간당 150개 이상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북동쪽 하늘에서 볼 수 있으며, 도심보다는 불빛이 없는 교외나 산에서 훨씬 많은 별똥별을 육안으로 만날 수 있다.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 TV 캡처

 

페르세우스 유성우는 태양을 133년에 한 바퀴씩 회전하는 스위프트-터틀 혜성이 지나간 자리에 남은 부스러기들이 지구 공전궤도와 겹칠 때 초속 60㎞ 정도의 빠른 속도로 대기권으로 빨려들면서 마찰에 불타는 현상을 말한다.

4일 밤과 5일 새벽에 걸쳐 밤하늘에 비처럼 쏟아지는 유성우는 '사분의 자리'를 관측하면 된다. 

이번 유성우는 달빛이 약한 그믐에 펼쳐져, 망원경 없이 육안으로도 관찰이 가능하다.

 

한편 천문연구원은 오는 6일에도 달이 해를 일부 가리는 부분일식이 일어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 기준 오전 8시 36분에 달이 해의 위쪽 중앙을 가리기 시작하면서 해는 오전 9시 45분에 최대로 가려진다.

일식 면적은 서울 기준 태양의 24.2%, 최대 식분(달에 가려지는 태양 지름의 비율)은 0.363이며, 오전 11시 3분께 마무리된다고 전했다.

날씨가 좋으면 우리나라 모든 지역에서 관측할 수 있고, 부분일식의 모든 과정을 관찰하려면 하늘이 탁 트인 남동쪽을 관찰하면 된다.

천문연구원 관계자는 "일식 관측을 장시간 맨눈으로 직시하면 눈이 상할 수 있으므로, 태양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을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