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상호폭행으로 엄정 수사 중"
경찰 "승리 클럽 버닝썬 폭행 사건, 상호폭행으로 엄정 수사 중"
  • 김정민 기자
  • 승인 2019.01.29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승리 SNS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빅뱅 승리가 대표로 있는 클럽 버닝썬에서의 폭행 사건에 대해 "경찰에서는 김모씨와 클럽직원 장모씨에 대해 상호 폭행 등의 혐의로 피의자로 모두 입건, 강력팀에서 엄정 수사 중에 있다"고 29일 밝혔다.

서울강남경찰서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버닝썬의 벌어진 클럽 직원 장모씨와 손님이었던 김모씨의 폭행 사건에 대해 "출동 당시 신고인인 김모씨는 집기를 던지는 등 흥분을 한 상태로 인적사항 확인을 거부하였다"며 "김모씨에게 관련 사실을 확인코자 하였으나 김모씨가 지속적으로 욕설을 하며 소란을 피워 업무방해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이어 서울강남경찰서는 "출동경찰관이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김모씨를 현행범인으로 체포하고, 때렸다고 지목된 자를 자진출석시킨 것과 일부 공개된 현장 영상을 보았을 때 국민의 입장에서 정당하지 못한 공무집행이라고 보여질 소지가 있음을 안타깝게 생각한다"면서 당시 김모씨가 고성을 지르는 등의 행동으로 업무방해를 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모씨가) 특히 주변에 있는 보안요원들을 때렸다는 피해 진술까지 있는 상황이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출동 경찰은 주변 목격자들의 진술과 상황을 토대로 법집행한 후 수사부서로 인계, 추가 수사로써 실체적인 진실을 가릴 수 밖에 없다"며 "사건 당일 사안을 엄중히 보고 사건을 명확히 처리하기 위해 주변 CCTV 등 증거를 확보하여 수사진행 중에 있으며 당초 피해자로 주장했던 장모씨에 대해서도 상해로 입건해 조사하고 주변 보안요원들에 대해서도 가담여부를 철저히 조사하고 있다"고 했다.

더불어 "어느 당사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의해서만 처리할 수 없고 다수의 관계자들을 상대로 한 진술, 증거들을 토대로 누구도 억울함이 없도록 하기 위해 차분하고 철저하게 수사를 진행할 것"이라며 "사실과 다른 보도내용에 대해서는 언론중재위원회에 정정보도를 청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최근 한 네티즌은 온라인 게시판 등에 버닝썬에 갔다가 클럽 직원 등이 여성을 강제로 데려가는 것을 목격, 이를 말리다 보안요원 등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그 뿐 아니라 그는 경찰에 이를 신고했으나 신고자인 자신이 체포를 당했으며, 그 과정에서 경찰에게도 폭언과 욕설 등을 들어야 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