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 故 김복동 할머니 시민 추모 분향소 설치
용인시청 평화의 소녀상 앞... 故 김복동 할머니 시민 추모 분향소 설치
  • 김정민 기자
  • 승인 2019.01.31 12: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용인시는 31일 평화의 소녀상 시민관리위원회가 시 청사 내 평화의 소녀상 앞에 지난 28일 별세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복동 할머니의 시민 추모 분향소를 설치했다고 밝혔다.

김 할머니는 지난 1992년 자신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임을 최초로 공개하고 1993년에는 유엔인권위원회에서 성노예 사실을 증언해 영화화까지 된 바 있다.

이후 평생을 세계 여성인권을 위해 활동하다가 향년 93세를 일기로 별세했다.

지난 2017년 시민성금을 모아 평화의 소녀상을 건립한 바 있는 시민관리위원회는 오는 2월2일까지 분향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