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의 지출 장소 1위는 바로... ?
청년들의 지출 장소 1위는 바로... ?
  • 박현서 기자
  • 승인 2019.02.03 11: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 부천시에 거주하는 청년들이 가장 많은 소비를 하는 곳은 편의점으로 전체건수 중 24%를 차지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경기도 데이터정책담당관실이 2017년 7월부터 2018년 6월까지 부천시내 만 18세에서 34세 청년의 신용카드 매출집계정보 약 1천만 건을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월평균 편의점 지출건수는 총 137만 5,254건으로 전체 월평균 지출건수 579만 7,392건의 24%를 차지했다.

두 번째는 슈퍼마켓이 62만 4,032건(11%), 외식업체 49만 1,022건(8%), 일반한식점 39만 7,847건(7%), 커피숍/음료 28만 4,705건(5%)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밖에도 도는 행정안전부와 통계청 인구통계정보를 분석한 자료도 공개했다.

이 분석에 따르면 2013년부터 2018년까지 연평균 약 4만 명의 청년이 매년 경기도로 유입된 것으로 나타났다.

 

 

구체적으로는 2013년에는 3만 8,157명, 2014년 3만 1,715명, 2015년 3만 9,248명, 2016년 4만 9,680명, 2017년 3만 9,970명, 2018년 5만 1,398명이다.

2018년 말 기준 경기도내 청년 인구는 291만8,148명으로, 도 전체인구 1,307만7,153명 중 22%를 차지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군별로 살펴보면 청년인구가 가장 많은 시군은 수원시로 30만 5,871명이었으며 뒤를 이어 고양시 23만 6,218명, 성남시 22만 4,658명, 용인시 21만 4,361명, 부천시 20만 870명의 순이었다.

청년인구수 대비 국민연금 가입비율은 2018년 12월 기준 도 전체 청년인구 291만8,148명 가운데 123만5,538명으로 42%를 기록했다.

화성시는 전체 청년 16만 5,036명 중 52% 수준인 8만 5,263명이 국민연금에 가입돼 있었다.

청년이 대표인 사업장도 화성시가 총 1,688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응준 경기도 데이터정책담당관은 “분석 결과는 경기도 청년기본소득(청년배당), 청년 면접수당, 생애최초 경기청년국민연금 지원 등 청년복지정책에 활용할 예정”이라며 “계속해서 복지, 교통, 조세, 안전 등 도정 주요 분야에 빅데이터를 활용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