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세아와 김병철의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 네티즌 결혼 독려 응원 글 봇물!
윤세아와 김병철의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 네티즌 결혼 독려 응원 글 봇물!
  • 김정민 기자
  • 승인 2019.02.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캡처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비지상파 드라마 사상 최고의 시청률을 갈아치우며 인기리에 방영됐던 JTBC 드라마 'SKY 캐슬'이 막을 내린 가운데, SKY 캐슬 비하인드스토리가 화제다.

지난 2일 밤 방송된 JTBC 'SKY 캐슬 비하인드: 감수하시겠습니까?'에서는 드라마 'SKY 캐슬'의 비하인드스토리가 공개됐다.

이날 특별 게스트로 윤세아와 김병철, 오나라와 조재윤이 참여해 촬영 중 에피소드 등을 공개하며 다시한번 'SKY 캐슬' 팬들의 관심을 모았다. 

특히 이 프로그램에서는 실제로 싱글들인 윤세아와 김병철의 심상치 않은 핑크빛 기류가 감지됐다.

실제 촬영장에서도 두 사람은 달달한 분위기를 풍겼다.

두 사람의 열애 의혹에 대한 질문이 나오자, 조재윤은 "내가 김병철과 친구인데, 되게 설레하는 모습이 순간순간 보였다. 둘이 케미가 좋고 바라보는 눈빛이 예뻤다. 그래서 내가 '세아 어때?'라고 했더니 씩 웃으면서 '나야 좋지'라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그러자 윤세아는 "촬영 중에 내 생일날이 있었는데, 김병철이 촬영용 금고 비밀번호를 내 생일로 해줬다. 그렇게 생일을 알고 부담스러웠는지 생일 축하한다고 전화가 와서 내가 노래를 불러 달라고 했더니 1초도 생각 안 하고 생일 축하 노래를 불러줬다. 너무 좋았다"라며 셀프 제보(?)를 하기도 했다.

이에 김병철은 모든 것을 초월한 듯한 표정으로, 윤세아에 대해서는 그 어떤 대답도 하지 않아 더욱 궁금증을 유발했다.

윤세아는 1978년생으로 올해 마흔두 살이고 김병철은 1974년생으로 윤세아 보다 네 살 많은 마흔여섯 살이다.

이 방송 이후 느닷없이 두 사람의 '결혼설'이 나돌았고, 많은 네티즌들은 "둘 다 미혼인데, 윤세아ㆍ김병철 결혼하면 좋겠다", "김병철 아저씨, 얼른 고백하시고 결혼하세요. 너무 잘 어울려요❤", "진짜 잘 됐으면 좋겠어요. 결혼 소식까지 들려왔으면 좋겠네요. 잘 어울려요" 등의 응원 메시지들이 이어지고 있다.

 

사진=윤세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윤세아 인스타그램 캡처

 

그런 가운데, 윤세아는 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SKY 캐슬’의 한 장면을 담은 사진과 함께 상대역으로 열연한 김병철에 대한 고마움을 전하는 글을 게재해 더욱더 눈길을 끌었다.

윤세아는 자신의 SNS를 통해 “못다 한 이야기 차민혁 노승혜 부부”라고 타이틀을 달며 “김병철 선배님. 저 길이 꽃길이요. 꽃길만 걸으소서. 최고의 부부로 사랑받게 해주셔서, 부족한 저를 인내와 끈기로 이끌어주시고 별빛승혜로 태어나게 해주셔서 고마워요. 선배님의 멋짐에 온 세상이 들썩이는 오늘이 행복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