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큰 지진 우려'... 3m 넘는 심해어 산갈치, 도야마 만에서 벌써 6마리나 잡혀
日 '큰 지진 우려'... 3m 넘는 심해어 산갈치, 도야마 만에서 벌써 6마리나 잡혀
  • 김정민 기자
  • 승인 2019.02.03 2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최근 일본 도야마 만에서 수심 200~300m에서 사는 심해어인 산갈치가 잇따라 발견돼 지진의 전조가 아니냐는 보도가 잇따르고 있다.

3일 CNN 일본판에 따르면, 지난 1일 일본 중북부의 도야마 만에서 자리그물(지나가던 고기가 걸리도록 설치해둔 그물)에 걸린 산갈치 2마리가 발견됐다.

산갈치는 몸길이 3~4m의 대형 어종으로, 예로부터 이들이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은 지진의 전조라는 설이 있다.

산갈치가 지진에 앞선 땅의 움직임 등을 감지하고 바다 위쪽으로 올라온다는 생각 때문이지만, 이 설이 과학적으로 입증된 것은 아니다.

지난달 하순에도 이 지역에서 4마리의 산갈치가 잇따라 발견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는 "큰 지진이 발생하는것 아니냐"라는 걱정의 글들이 올라왔다.

CNN은 지난 2011년 동일본 대지진 이전 1년 동안 일본 해안에서 십여 마리의 산갈치가 보고된 적이 있다고 이 같은 우려의 배경을 설명했다.

 

일본 도야마 만

 

현지 지역언론에 따르면 "도야마 만에서 산갈치 6마리가 확인된 것은 2009년 이후 역대 최다의 기록"이라고 보도했다.

1일 발견된 산갈치 두 마리를 이송 전시했던 우오즈 수족관의 사육사는 CNN에 "산갈치의 발견이 지진의 전조라는 속설에는 과학적인 근거가 없다"라고 말하면서도 "가능성을 100% 부정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이나무라 수족관장은 "아직 생태가 밝혀지지 않은 물고기라 원인은 잘 모른다"며 "먹이를 쫓아 왔다가 모습을 드러내는 것 같다"는 의견을 냈다.

이번에 발견된 두 마리 산갈치는 자리그물에 살아있는 채로 잡혔지만, 수족관으로 이송하는 과정에서 죽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