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미어워드] 방탄소년단, 환호 속 베스트 R&B 앨범상 시상 "수상자로 다시 오겠다"
[그래미어워드] 방탄소년단, 환호 속 베스트 R&B 앨범상 시상 "수상자로 다시 오겠다"
  • 이세현 기자
  • 승인 2019.02.11 11: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그래미 어워드에 등장해 베스트 R&B 앨범 상을 시상했다.

11일 오전 10시(한국 시간) 미국 LA 로스앤젤레스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제 61회 그래미 어워드(2019 그래미 어워드)가 열렸다.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상을 시상하기 위해 무대에 등장했다.

이들이 등장하자 객석에서 환호가 터져나왔다. 한국 가수가 그래미 어워드에서 시상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RM은 대표로 마이크를 잡고 "우리는 대한민국에서 음악을 하며 그래미 참석을 꿈 꿔왔고, 오늘 꿈일 이뤘다"며 소감을 밝혔다.

뒤이어 RM은 "그래미에 다시 오겠다"며 희망을 덧붙였다.

뒤이어 방탄소년단은 베스트 R&B 앨범상 후보가 소개된 후 수상자인 H.E.R.를 호명, 축하의 박수를 보냈다.

이번 그래미 어워드에서는 올해의 레코드(Record Of The Year), 올해의 앨범(Album Of The Year), 올해의 노래(Song Of The Year), 최고 신인(Best New Artist) 등 주요 4개 부문 등 총 80여 개 부문에 대해 시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