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계 검은 민낯'이 경찰 고위층 유착 의혹까지 '일파만파'
'연예계 검은 민낯'이 경찰 고위층 유착 의혹까지 '일파만파'
  • 윤다정 기자
  • 승인 2019.03.13 2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News1 이지원 디자이너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29)의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이 경찰 고위층과의 유착 의혹으로까지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가수 정준영(30)의 불법 촬영·유출 의혹으로 불씨가 옮겨붙은 데 이어, 경찰이 확보해 공개한 일부 대화 내역에서는 '경찰총장'에 대한 언급이 나오는 등 파문이 쉽게 가라앉지 않을 조짐이 보인다.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3일 오전 11시30분부터 수사관 10여명을 투입해 서울 강남 소재 디지털 포렌식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다. 해당 업체는 3년 전 정씨가 불법촬영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던 당시 고장난 휴대폰의 복구 작업을 맡겼던 것으로 알려진 곳이다.

정씨는 지난 2016년 2월 교제 중이던 여자친구의 동의 없이 신체를 촬영했다며 고소를 당해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검찰 단계에서 최종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경찰이 수사 과정에서 문제가 된 휴대폰을 확보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당시 정씨는 경찰 조사에서 휴대폰을 분실했다고 했다가, 휴대폰이 고장나 정보 복구를 의뢰했다고 한 뒤 이내 '복구할 수 없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제출했다.

경찰이 3년여가 지난 시점에 해당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한 이유는, '성 접대 의혹'이 시작된 승리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정씨도 참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경찰은 해당 업체가 보유하고 있는 자료를 경찰이 일부 확보한 자료와 대조해 진위 여부를 가릴 방침이다.

당초 경찰은 대화 내역 전체를 확보하기 위한 취지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법원은 '성 접대' 관련 대화가 이뤄진 것으로 보이는 이틀간의 대화 내역에 대해서만 영장을 발부했다.

 

 

 

 

 

불법촬영물 유포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씨가 과거 휴대폰 수리를 맡겼던 사설 수리업체에 대해 경찰이 13일 오전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은 이날 서울 강남구 소재 휴대포 사설수리업체. 2019.3.13/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경찰은 추후 정씨의 불법촬영물 유포 등 또다른 혐의점을 전반적으로 들여다보기 위해 대화 내역 전체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다시 신청할 예정이다. 정씨가 2015년 말부터 약 8개월 동안 지인들과 대화를 나눈 각종 단체 대화방, 개인 대화창 등을 통해 영상 유포 피해를 당한 여성은 10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과거 정씨가 출연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존재가 알려진 일명 '황금폰'이 범행에 사용됐는지 여부를 파악하는 것 역시 수사의 관건으로 보인다. '황금폰'에서 어떤 내용의 대화가 오갔는지에 대한 구체적 언급은 없었으나, 불법촬영 영상이 주로 카카오톡 등을 이용해 유포됐을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당시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했던 동료 연예인은 "'황금폰'이라고 정식으로 쓰는 폰이 아니라 따로 카카오톡만 하는 것" "포켓몬 도감처럼 많은 분들 (연락처가) 있다"며 정씨가 따로 사용하고 있는 휴대폰의 존재에 대해 이야기했다.

게다가 경무관급 이상의 경찰 고위직이 해당 대화방에 참여한 인물 가운데 적어도 1명 이상과 유착 관계를 맺고 있었다는 정황이 나오면서 파장은 더 커지는 모양새다.

국민권익위원회 방정현 변호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경찰과의 유착을 암시하는 내용은 직접적이었다"며 "이름을 얘기하지는 않았지만 특정 계급을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해당 경찰관의 직위에 대해서는 "제보자가 왜 망설였을까 이해가 될 정도였다"며 "서장(총경) 수준은 아니고 더 위"라고 했다.

실제로 경찰이 이날 오후 긴급 간담회를 통해 공개한 대화 내역에는 승리 등과 경찰 고위직 간의 유착 관계를 암시하는 듯한 내용이 나온다. 2016년 7월 무렵 '경찰총장'이라는 단어가 처음 언급된 시점은 2016년 7월 무렵이다. 경찰 고위 관계자는 "'옆의 업소가 우리 업소 사진을 찍어서 찔렀는데 경찰총장이 걱정 말라더라'라는 내용"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강남경찰서에 한정돼 진행돼 온 유착 의혹에 대한 수사가 경찰조직 상부로까지 확대될 가능성이 커졌다. 유착 의혹의 범위와 내용에 따라 고위직 경찰은 물론 지시를 받은 중하위직 경찰까지 무더기로 조사를 받을 수 있다.

카카오톡 대화 내역을 공익제보 형식으로 확보한 국민권익위원회가 해당 자료 일체를 경찰이 아닌 대검찰청에 넘긴 것도 이같은 정황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대검은 이번 사건을 직접 수사할지, 경찰에 넘길지에 대해 검토 중이다.

한편 정씨와 친분이 있는 것으로 알려진 남성 연예인들은 불법촬영 유포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대체로 부정하고 있으나, 대화 참여자 복수가 정씨와 함께 입건된 것으로 알려지면서 파문은 더욱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FT아일랜드 최종훈(30). 2019.1.18/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이에 더해 FT아일랜드의 멤버 최종훈(29)이 2016년 2월 서울 이태원에서 음주단속에 적발돼 벌금형 처분을 받았지만, 대화방 참여자가 '유력자'에게 부탁해 언론 보도를 무마했다는 의혹이 제기되기도 했다.

소속사인 FNC엔터테인먼트는 음주운전 사실에 대해서는 인정하면서도 "언론사나 경찰을 통해 그 어떤 청탁도 한 사실은 없음을 본인을 통해 확인했다"며 부인하고 나섰다.

지난 12일 성폭력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입건된 정씨는 오는 14일 오전 경찰에 출석해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게 된다.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34) 역시 같은 날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승리는 지난달 27일 피내사자 신분으로 한 차례 경찰 조사를 받은 바 있으며 피의자 신분으로는 이번이 처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