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후보, 광주광역시의회 김용집 의장 및 의원 50여 명 지지받아

URL복사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 광주광역시의회 방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기호 2번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는 지난 7일 광주광역시의회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 참석해 시의회 의원들과 지역현안에 대한 토론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는 김용집 광주광역시의회 의장을 비롯해 김동찬 전반기 의장, 김광란 의원, 이영훈 광산구 의장, 정미용 동구 의장, 공병철 구의원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염 최고위원 호보는 이 자리에서 국가균형발전 실현을 비롯한 시·도당 권한 강화 등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토론회가 끝난 뒤 김용집 의장 등 참석자들은 “(반드시 당선돼) ▲국가균형발전 실현, ▲시·도당 권한 강화, ▲지방자치법 전부개정안 조속 통과 등 공약이행을 위해 최선을 다 해 달라”며 지지의사를 분명히 했다.

 

한편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는 현 3선 수원시장으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을 겸하고 있으며, 문재인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