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설정환, 남다른 초밀착

URL복사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고원희와 설정환이 액션과 코믹을 넘나드는 '격투기 투샷'으로 흥미지수를 급상승시킨다.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는 부모의 이혼 소송 중 벌어진 엄마의 피살 사건, 가족 모두가 살인 용의자로 지목되며 시작하는 '미스터리 스릴러 멜로 코믹 홈드라마'다. 특히 아버지 이철수(윤주상)와 '광자매' 이광남(홍은희)-이광식(전혜빈)-이광태(고원희)가 그간의 오해를 풀고 극적인 화해를 이뤄내는, 각별한 가족애를 담아내 안방극장을 공감과 감동으로 물들였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는 당차고 솔직한 이광태(고원희)에게 매력을 느끼는 허기진(설정환)의 모습이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태는 허기진의 달라진 눈빛에 '너 혹시 나 좋아하냐'고 물은 후 자신의 목표는 건물주나 건물주 아들이라며 관심의 싹을 잘라버리라고 충고했던 터. 허기진은 이광태를 향한 미묘한 감정에도 불구하고 부자 친구와의 소개팅을 약속, 앞으로 두 사람의 좌충우돌 관계를 예고했다.

이와 관련 고원희가 설정환을 조르기 기술로 제압하는 '격투기 투샷' 현장이 눈길을 끌고 있다. 극중 이광태가 허기진에게 격투기를 가르쳐주는 장면. 무술 도합 11단의 이광태는 고난도 기술로 허기진을 뒤에서 감싸며 조르기 자세를 취하고, 허기진은 꼼짝 못한 채로 속수무책으로 당한다. 이광태가 점점 더 조르는 강도를 높이는 가운데, 힘이 빠져가는 허기진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알 수 없는 두 사람의 색다른 '격투기 투샷'이 어떤 결과를 낳게 될지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런가 하면 이 장면에서는 현장에서 '엔돌핀 콤비'로 불리는 고원희와 설정환의 열정이 빛을 발했다. 이광태 캐릭터를 위해 틈나는 대로 운동과 훈련을 받아온 고원희는 촬영을 시작하자 격투기 동작들을 능수능란하게 구현해보이며 환호를 이끌어냈다. 더욱이 설정환은 고단자인 고원희에게 잡혀 옴짝달싹 못하는 모습을 생생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을 포복절도케 했다. 두 사람의 연기가 환상적인 호흡으로 고스란히 표출되면서 호쾌한 장면을 완성시켰다.

제작진은 '고원희와 설정환은 톡톡 튀는 아이디어뿐만 아니라 열연을 위해 시간과 노력을 전혀 아끼지 않고 쏟아내는 배우들'이라며 '화끈하면서도 색다른 웃음과 코믹을 선사할 고원희와 설정환의 '연기 케미'를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한편 KBS 2TV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 15회는 오는 8일(토) 저녁 7시 55분에 방송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천경찰서,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 실종노인 찾기에 기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이천경찰서는 지난 28일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저장영상을 활용하여 실종노인 찾는데 크게 기여한 관제요원 J씨에게 감사장을 수여 했다 J씨는 지난 9일 새벽 0시 40분께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으로부터 회색모자에 상의 검정색, 하의 회색바지를 입은 걸음걸이가 불편한 어르신이 실종되었으니 영상 확인을 부탁한다는 연락을 받고 백사면 모전리, 도지리 지역의 실종자 이동경로를 예측하여 CCTV 카메라 영상을 신속하게 찾기에 나섰다. 늦은 밤 시간이라 카메라 영상도 어두워 찾는데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영상관제 노하우를 발휘하여 영상검색 2시간 30분 만에 불편한 걸음으로 걸어가고 있는 노인을 발견,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에 연락하여 실종된 어르신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경찰서 관계자는 “전문성과 세심함을 갖춘 이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실종자 찾기 및 각종 범죄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협력치안의 동반자 관계”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지역치안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 했다.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역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