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화산동, “형광벽화로 어두운 골목길 밝혀요”

URL복사

지난달 12일부터 31일까지 주민 191명 참여해 벽화 그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 화산동 주민자치회가 벽화그리기로 누구나 살고 싶은 건강한 마을 만들기에 나섰다.


지난해 첫 도입된 주민자치회는 마을의제 발굴부터 결정, 계획, 집행까지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는 주민대표기구이다.


이들은 주민 총회를 거쳐 삼남길 벽화그리기, 안전 골목길 정비 사업을 마을의제로 선정하고 지난달 12일부터 31일까지 주민들과 함께 사업을 완료했다.


우선 조선시대 선비들이 과거시험을 보러 갔던 길인 삼남길 중 하나인 화성 효행길 0.08km 구간에 소나무와 벚나무 등 풍경화와 함께 날개 포토존 2개소를 꾸며 걷고 싶은 길로 만들었다.


또한 황계동 일대 밤길 통행이 어려운 골목길 정비를 위해 현장조사를 실시하고 통장, 건물주, 주민과의 협의를 거쳐 특수 형광물질이 함유된 페인트로 형광벽화 그리기 작업을 실시했다.


특히 형광벽화는 남양읍 태권도장 학생 12명도 함께 참여해 해바라기 꽃이 있는 풍경화로 야간에도 생기 있는 골목길을 만들었다.


유명철 화산동 주민자치회장은 “이번 벽화그리기는 총 191명의 주민들이 참여한 대규모 사업”이라며, “앞으로도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누구나 살고 싶은 건강한 마을을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산동 주민자치회는 오는 11일부터 14일간 주민총회를 열고 2022년 마을의제를 선정할 계획이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