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립평촌도서관, 비교문학을 통해 본 동서양 사회문화의 이해 인문 강좌 운영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립평촌도서관이 오는 8월 5일부터 26일까지 ‘비교문학을 통해 본 동서양 사회문화의 이해’ 강좌를 운영한다.


이 강좌는 안양대학교 인문한국플러스(HK+) 사업단 지역인문학센터가 주최하고 평촌도서관이 주관하는 인문학 프로그램 「시리즈 기획 인문강좌」의 일환이다. 올해 「시리즈 기획 인문강좌」는 5월ㆍ8월ㆍ11월에 세 개의 세부강좌로 운영되며, 온라인 화상 플랫폼인 줌(ZOOM)으로 실시간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다.


정종현 인하대학교 한국어문학과 부교수가 진행하는 해당 강좌는 문학을 국가 간의 관계사로 이해하고 연구함으로써 문학의 초국가적 성격에 주목하는 비교문학에 대해 살펴본다.


특히 알퐁스 도데와 조지 오웰의 작품, 노벨문학상 수상작 등 근대 이후 한국 사회에 특별한 영향을 끼친 친숙한 작품들을 다뤄 수강생들이 보다 쉽게 강의 내용을 받아들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