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홀몸어르신께 삼계탕 비대면 나눔

URL복사

삼계탕 드시고 무더위 날리세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 대원동(동장 강래출)은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장 강래출, 공동위원장 김인환)가 지난 22일 대원동 관내 홀몸어르신과 거동불편 어르신 등 50가구에 삼계탕을 전달했다고 23일 전했다.


사랑의 반찬 나눔 사업은 대원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의 특화사업 중 하나로 독거노인 및 거동불편 어르신들께 매월 1회 정성스레 반찬을 만들어 전달하고 안부를 살피는 사업이다.


계속되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생활의 어려움을 겪고 끼니를 걱정하는 어르신들께 협의체 기금으로 마련한 삼계탕을 비대면으로 당일 전달했다.


삼계탕을 전달 받은 한 어르신은 “매번 이렇게 맛있는 음식들을 챙겨줘서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했다.


김인환 공동위원장은 “작은 정성이지만 어르신들이 삼계탕을 드시고 건강한 여름을 보내시기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사회를 위한 나눔 활동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강래출 대원동장은“정성껏 음식을 만들어 전달해 드리며 어르신들의 건강과 안부를 확인하면 더욱 좋겠지만, 그럴 수 없는 현 상황이 안타깝다.”며“앞으로도 다양한 복지사업으로 관내 소외계층에게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