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초평동 주민주도 마을복지계획 4차교육 실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 초평동(동장 임두빈)은 지난 28일 초평동 마을복지계획단 10여 명을 대상으로 ‘마을복지의제 발굴’이라는 주제로 마을복지계획 수립을 위한 4차 교육을 실시했다고 30일 전했다.


이번 4차 교육에서는 마을복지계획 수립이 주민주도로 계획하고 실행 가능한 내용인지 검토하고 사업 대상의 선정기준 및 인원, 예산의 한계 등 초평동 마을복지계획 수립 시 필요한 원칙들을 주민 스스로 정하며 그 동안의 교육을 통해 우리 마을의 강점과 약점이 무엇인지 재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그 결과 함께 돌보고 싶은 이웃들을 선정하고 그들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고 토론해 최종 4가지 의제를 도출했다.


이를 토대로 만들어진 마을복지계획 의제는 4월 29일부터 5월 10일까지 온라인과 초평동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한 초평동민을 통해 설문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임두빈 초평동장은 “마을복지계획수립을 위해 열정적으로 교육에 참여해주시는 주민참여단께 감사드리며 주민이 주인이 되어 행복한 복지마을을 만들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며 “앞으로 남은 한 차례 교육을 통해 지역적 특성과 초평동민들의 복지욕구가 반영된 마을복지계획이 나올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천경찰서,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 실종노인 찾기에 기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이천경찰서는 지난 28일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저장영상을 활용하여 실종노인 찾는데 크게 기여한 관제요원 J씨에게 감사장을 수여 했다 J씨는 지난 9일 새벽 0시 40분께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으로부터 회색모자에 상의 검정색, 하의 회색바지를 입은 걸음걸이가 불편한 어르신이 실종되었으니 영상 확인을 부탁한다는 연락을 받고 백사면 모전리, 도지리 지역의 실종자 이동경로를 예측하여 CCTV 카메라 영상을 신속하게 찾기에 나섰다. 늦은 밤 시간이라 카메라 영상도 어두워 찾는데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영상관제 노하우를 발휘하여 영상검색 2시간 30분 만에 불편한 걸음으로 걸어가고 있는 노인을 발견,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에 연락하여 실종된 어르신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경찰서 관계자는 “전문성과 세심함을 갖춘 이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실종자 찾기 및 각종 범죄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협력치안의 동반자 관계”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지역치안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 했다.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역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