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오명근 의원, 평택항만 및 포승·현덕지구 개발현황 보고회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도의원(더불어민주당, 평택4)은 지난 31일 14:00 평택항 마린센터 9층 중회의실에서 평택항만 개발계획 및 포승·현덕지구 개발현황에 대하여 지역주민들과 개발계획 공유 및 의견 교환을 위한 보고회를 개최하였다.


이날 오명근 도의원은 “평택항 배후단지 개발에 대해 평택시민들이 자세히 알고, 경기도의 예산이 평택 발전에 구체적으로 어떻게 반영되는지 알 필요가 있다”고 보고회 개최이유를 설명하며 “오늘 제안되는 유의미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개발계획에 반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 인사말과 함께 보고회를 시작했다.


경기 경제자유구역청 고광춘 사업총괄본부장은 현덕지구 개발사업 정상화, 포승지구 개발사업 준공 후 관리, 투자유치 활성화를 위한 전략적 홍보 추진상황 등을 설명하며 “오늘 평택시민들의 의견과 더불어, 지속적인 미팅을 통해 포승·현덕지구 개발에 좋은 의견들이 반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평택항만공사 황두건 팀장의 항만 배후단지 사업계획 보고가 이어졌으며, 현덕지구 개발사업 토지보상, 평택항 발전을 위한 항만법 개정 등에 대해서 논의되었다.


오명근 도의원은 “오늘 보고회를 통해 제안된 의견들에 대해서는 관계자들과 지속적인 검토를 통해 개발계획의 미비한 부분들을 보완해나갈 것이며, 이를 통해 평택이 국내를 넘어 국제적인 명성을 가진 지역이 될 수 있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히며 보고회를 마쳤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