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무료 먹거리드림코너 석달간 5,500명 이용

URL복사

오산착한드림코너 경기드림코너 설치해 복지사각 해소 큰 역할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 3월부터 오산남부종합사회복지관과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에서 운영하고 있는 ‘오산착한드림코너’와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코너’가 오산시민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오산시는 자체적으로 ‘오산착한드림코너’를 오산남부종합사회복지관에 설치해 운영하고 있으며, 경기도 지원을 받은 ‘경기 먹거리 그냥드림코너’도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에서 운영하고 있다.


먹거리드림코너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지역사회주민과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에 놓인 시민들에게 1인 3가지 생필품을 1일 50명씩 선착순으로 지원하고 있으며 현재까지 5,500명의 오산시민에게 혜택이 돌아갔다.


또한 먹거리드림코너 운영 활성화를 위해 오산시는 후원물품(라면, 즉석밥, 생활용품 등)을 지속적으로 연계 지원하고 있으며, 오산세교종합사회복지관은 전담인력을 추가 채용해 일자리 창출 효과도 가져오고 있다.


먹거리드림코너는 먹거리를 제공하는 것에 더해 자주 이용하는 시민에게 복지 상담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다. 특히 4월 초 간암 판정을 받은 독거 어르신이 지속적으로 먹거리드림코너를 이용해 복지상담을 진행하던 중 각종 위기상황에 놓여 있는 것을 인지하고 병원비와 공적급여 연계 등 각종 복지서비스 연계를 통해 위기 상황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지원을 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먹거리드림코너운영을 시작한 지 3개월이 되었는데 코로나 19 장기화로 경제적 어려움에 놓인 시민들이 점차 증가하고 있다.”며 “이용자들이 마음 편히 먹거리드림코너를 이용할 수 있기를 바라며, 위기상황에 놓인 오산시민을 위해 오산착한드림코너를 권역별로 운영해 촘촘한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