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부동산정책포럼 연구용역 착수보고회 개최

URL복사

‘주택정책 수요와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광역지자체로서의 경기도의 역할 고찰’ 연구를 통한 경기도만의 주택정책 마련 기대

 

【뉴스라이트 = 조용숙 기자】 경기도의회 부동산정책포럼 원용희 회장(더불어민주당, 고양5)는 8일 14:00 경기도의회 4층 농정해양위원회 회의실에서 「주택정책 수요와 환경 변화에 대응하는 광역지자체로서의 경기도의 역할 고찰」 착수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착수보고회는 건설교통위원회 원용희 의원(연구회 회장), 도시환경위원회 양철민 의원(더불어민주당, 수원8), 경기도 도시주택실 주택정책과 김성범 주택정책팀장, 정대교 주무관 및 강원대학교 문상석 교수(책임연구원)가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시작하는 자리에서 원용희 회장은 “현재 주택정책에 대한 사회적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사회 전반에서 주택을 시장의 관점으로만 바라보는 경향이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다양한 유럽 국가들의 주택정책과 비교하며, 경기도에 접목시킬 수 있는 획기적인 주택정책 마련과 이를 바탕으로 한 관점의 전환이 이루어지길 기대한다”며 보고회를 개최했다.


양철민 의원은 “유럽 등 여러 국가들의 주택정책을 조사·연구하는 것뿐만이 아니라, 다양한 정책 속에서 경기도의 특성을 담을 수 있는 정책의 발견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성범 주택정책팀장은 “주택정책을 연구함에 있어 경기도가 하면 좋을 정책, 국가가 추진해야할 정책 등 정책의 주체에 대해서도 연구에 포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원용희 회장은 “심도있는 유럽의 주택정책 연구를 위해서는 유럽 주택정책의 역사적 과정과 주택정책의 수요자 특성분류가 무엇보다도 중요하다”며 “연구를 진행함에 있어 역사와, 정책에 대한 수요자가 명확하게 반영되었으면 한다”고 연구의 진행방향을 제시했다.


이에 연구수행자인 문상석 교수는 “오늘 나온 유의미한 의견들에 대해서는 검토 후 연구사항에 반영토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