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시의 발전과 비전을 제시하는 무상교통정책에 최선" 다짐.. 서철모 화성시장

URL복사

- 수도권 최초의 화성시 무상교통.. 관심과 우려가 공존하는 정책
- 서 시장, "무상교통정책의 체계화와 성과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가 지난 2020년 11월 아동청소년 무상교통 시행을 필두로 2021년 7월부터는 어르신 무상교통을, 오는 10월부터는 23세 이하 청년 무상교통을 추진하고 있어 주목된다.

 

화성시 무상교통정책은 수도권 최초로 진행하는 사업인데다, 인구 90만의 대도시에서 시행하고 있어 타 시·군의 관심이 집중되는 가운데 서철모 화성시장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상교통정책의 체계화와 성과를 높이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표방했다.

 

서철모 시장은 SNS에 "올해까지 화성시민 약 25만명을 대상으로 무상교통을 진행한다"며, "규모와 기대 효과 측면에서 전례없는 정책이라 관심이 큰 반면 우려도 공존하는 정책이라, 더욱 세심히 살피고 있다"고 설명했다.

 

서 시장은 특히 "무상교통정책은 교통정책, 복지정책을 아우르며 궁극적으로 이동권 불균형 해소를 목표로 추진하는 사회정책으로써 도시의 발전방향과 비전을 제시하는 정책"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다만, "아직 사업 초기이고 코로나19 상황으로 인해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다"고 전제하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시고 참여해주셔서 의미있는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어 다행스럽게 생각한다"고 뿌듯해했다.

 

서 시장은 이어 "이와 같은 정책이 큰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전문가는 물론 실수요자인 시민들과 함께 무상교통정책을 평가하고 발전 방향을 논의하며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화성시는 무상교통의 성과 및 편익 결과를 공유하고 발전방향을 종합적으로 모색하기 위해 17일 동탄출장소 대회의실에서 ‘무상교통 정책 성과평가와 발전방향 논의’를 위한 학술회의를 개최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