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재명, “기본소득 제도화, 지방정부가 함께 공동대응” 건의

URL복사

이재명 경기도지사, “지방정부 힘만으로는 지속적인 추진 어려워"
"중앙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한 공동 대응 노력 필요”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기본소득 정책을 입법화하고 제도적으로 안착시킬 수 있는 공동의 노력이 필요하다며 전국 190개 지방정부에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참여를 요청하는 편지를 6일 보냈다.

 

이재명 지사는 편지에서 “경기도는 2번의 재난기본소득 지급을 통해 구조적으로 취약해진 총 수요를 확대하고 소득양극화를 완화하는 효과가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그동안 복지적 경제정책으로서 기본소득 정책을 추진해 온 경험을 바탕으로 전국적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기본소득 정책을 입법화하고 제도적으로 안착시키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기울이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어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 정책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하는 지방정부들이 모여 기본소득 정책을 좀 더 대중적으로 보편화하고, 나아가 법적으로 제도화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는 취지”라며 “기본소득 정책은 재원조달 문제 등으로 지방정부의 힘만으로는 지속적인 추진이 어렵다. 법적 제도화를 토대로 중앙정부 차원의 다양한 지원을 이끌어내기 위한 입법 활동 등 공동 대응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참여를 요청했다.

 

기본소득지방정부협의회는 기본소득의 필요성에 공감하고 뜻을 함께하는 지방정부가 모인 협의체로 지난 2018년 10월 제40회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처음 제안했다.

 

경기도는 이후 참여를 희망하는 지방정부를 모집해 2019년 4월 열린 제1회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서 36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 가운데 출범 공동선언을 가진 바 있다.

 

이듬해인 2020년 9월 48개 지방정부가 함께 한 가운데 공식적인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출범식을 개최했으며 올해 2월 협의회 운영 규약을 확정했다.

 

현재까지 기본소득 지방정부협의회 참여를 밝힌 지방정부는 53개로 늘어났다. 경기도는 오는 28일 킨텍스 제1전시장에서 개최되는 ‘2021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 개막식에서 창립총회를 열고 기본소득 정책의 보편화와 법적 제도화를 위한 공동대응에 나설 계획이다.

 

전국에는 경기도를 포함해 광역 지방정부 등 243개의 지방정부가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금강유역환경청, 아름다운 금강길 걷GO, 기념품 받GO … 모바일 스탬프투어 운영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금강유역환경청(청장 정종선)은 오랜기간 지속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고 금강의 아름다움을 전 국민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비단물결 금강천리길 스탬프투어‘를 운영한다. 금강천리길 스탬프투어는 전북 장수에 위치한 금강발원지 ’뜬봉샘‘ 부터 충남 서천의 금강하굿둑까지 금강 물길을 따라 총 13개 지역을 탐방하는 프로그램으로, 금강유역의 자연과 생태환경을 직접 체험해 봄으로써 각 지역마다 특별하고 색다른 금강의 모습을 즐길 수 있으며, 비대면 방식으로 운영되어 시간·모집인원에 관계없이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마련됐다. 전체코스는 총 21개로 나뉘어 있으며, 각 구간당 5~10km 내외로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도 부담없이 참여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참여방법은 모바일 앱 ’올댓스탬프‘을 내려받아 ’비단물결 금강천리길 스탬프투어‘에 참여하면 위치기반(gps) 방식을 통해 자동으로 길안내 및 인증 스탬프가 발급되며,참여자에게는 인증단계에 따라 최대 8만원 상당의 모바일 전용 기념품을 지급하고, 21개 전 구간 완주자에게는 추가로 10만원 상당의 기념품과 함께 완주증이 발급된다.(선착순 20명) 정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