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2021년 더:청년학교' 5월부터 운영

URL복사

‘N개의 삶, N개의 청년학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5월부터 시민참여형 평생교육 프로그램 ‘더:청년학교’를 운영한다고 29일 밝혔다.


오산시는 지난 3월 15일부터 3월 19일까지 2021년 오산시 평생교육 청년강사 공개 모집을 통해 오산시를 사랑하고, 평생교육에 관심이 많은 19세~39세 청년을 선발했다. 이들을 대상으로 대면과 비대면 교육을 병행하여 진행된 평생교육 청년강사 양성교육을 운영했으며, 교육과정을 이수한 14명을 최종 선발하여 지난 24일 위촉했다.


위촉된‘더:청년학교 청년강사’는 관내 청년들을 위한 청년 맞춤형 강의를 책임지고 만들어 가는 사람으로 오는 5월부터 2021년 더:청년학교에서 운영될 다양한 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는 청년활동가로 활동할 예정이다.


올해 ‘더:청년학교’는 시민참여형 평생교육 사업으로 운영된다는 점과 수강대상을 19세~39세 청년으로 확대된 점을 주요 특징으로 하며, 이는 보다 많은 오산시 청년들이 평생교육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함이다.


평생교육과 관계자는“2021년 더:청년학교는 청년강사들의 n개의 삶이 반영된 n개의 더:청년학교가 운영될 예정”이라며 “다양한 청년 맞춤형 프로그램을 수강하는 수강생들뿐만 아니라 오늘 위촉된 청년강사들이 활동을 하면서 n개의 재미를 찾는 활동이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김포시 4호 치매안심마을 현판제막식 개최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김포시는 하성면 마곡리를 제4호 치매안심마을 대상지로 선정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과 치매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도록 치매 친화적 안심 공동체 구현을 위하여 9일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치매안심마을이란 치매 환자와 가족들이 안전하게 일상생활을 하면서 사회 활동에도 참여할 수 있도록 마을 공동체가 중심이 되는 사회안전망 구축사업으로 양곡 휴먼시아 고다니 마을, 하성면 전류리, 통진읍 동을산리를 1, 2, 3호 치매안심마을로 지정 운영한 바 있다. 이날 치매안심마을 사업의 원활한 추진을 위하여 17명의 민·관 운영위원 위촉식도 함께 진행 했다. 운영위원회는 지역사회 민·관 관련 단체 등과 유기적 지역 자원연계를 통한 수요자 중심의 치매안심마을 조성을 위한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구성 운영될 것이다. 앞으로 치매안심마을에서는 치매 조기발견, 예방, 인식개선 홍보, 실종예방, 치매친화적 환경개선 등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역주민들의 치매에 대한 부정적 인식개선을 위한 ‘행복한 가족’ 벽화 등 치매를 극복할 수 있도록 메시지를 전달하여 치매예방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도모할 것이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