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 국민의힘, 이건희 컬렉션 수원 유치 “범 수원시민 연대 결성하자”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지역 국민의힘 당협위원장과 시·도의원들이 1일 수원시의회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건희 미술관 유치를 위한 ‘범 수원시민 연대’ 결성을 제안했다.


기자회견에는 이창성, 한규택, 이혜련, 홍종기, 박재순 등 수원시 국민의힘 당협위원장을 비롯해 이애형 경기도의회 의원, 김기정 수원시의회 부의장, 한원찬 수원시의회 당대표 등 13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고(故)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의 유족이 기증한 문화재와 미술품 등 2만 3천여 점을 보관·전시할 미술관 신설에 대한 문체부의 방침 발표를 앞두고 부산, 대구, 용인 등 지자체장들이 나름의 논거를 내세우며 유치 경쟁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많은 국민들이 작품을 향유하길 바라는 기증자의 뜻과 국민들의 접근성, 삼성전자 본사와 고(故) 이건희 회장의 묘지가 수원에 소재하고 있는 점, 세계문화유산인 수원화성과의 시너지 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때, 수원시는 ‘이건희 컬렉션’을 유치해야 할 명분과 정당성을 모두 갖춘 지역”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수원시장을 중심으로 모든 단체, 정당, 시민들을 망라한 ‘범 수원시민 연대’ 결성을 제안하며, 대외적으로 통일된 행동으로 ‘이건희 컬렉션’이 수원에 반드시 유치될 수 있도록 수원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을 당부했다.


이어진 질의응답에서 ‘이건희 미술관’을 유치했을 때 경제적 시너지는 무엇인지 “세계문화유산 화성과 국보급·보물급인 미술품을 융합하여 수원이 천만 관광시대를 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에 상당히 기여할 것”이라고 답했다.


유치를 위한 향후 계획에 대해서는 “이건희 미술관 유치에 목소리를 내는 분산된 조직들을 수원시장 중심으로 응집하게 되면 모든 당원들이 합심하여 적극 협력하겠다”고 말하며, “수원시에서 더 적극적으로 나서달라는 것이 이번 기자회견의 기본 취지”라고 덧붙였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난치성 피부질환 건선에 ‘아녹타민1 억제’ 치료효과 세계 최초 규명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산학협력 지원사업인 경기도 지역협력연구센터(GRRC)가 난치성 피부질환인 건선 신규 치료제 개발에 첫걸음을 내디뎠다. 도는 지역협력연구센터에서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차의과학대학교 약학과 양영덕 교수팀이 아녹타민1(ANO1) 단백질의 억제가 건선 치료에 효과가 있다는 사실을 규명했다고 4일 밝혔다. 건선은 피부 표피의 각질이 증가하고 염증이 나타나는 난치성 피부 질환으로 몸의 면역기능 이상에 의해 발생한다. 건선 환자들은 병변이 눈에 보이는 질환이어서 사회생활에 어려움을 겪거나 증상이 심한 환자의 경우 극단적 선택의 충동까지 느끼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구팀은 아녹타민1(ANO1)이 건선의 주요 증상인 각질형성세포의 과도한 증식을 유발하는 중요한 원인 단백질인 것을 밝혀냈고, 아녹타민1(ANO1) 이온채널 활성을 억제했을 때 발진, 홍반, 인설(하얀 각질) 등 건선의 주요증상과 건선을 일으키는 염증 유발 물질이 감소하는 결과를 확인했다. 아녹타민1(ANO1)은 염소이온이 세포 안팎으로 드나들 수 있는 채널 역할을 하는 단백질이다. 전기신호를 발생시켜 감각신경을 전달하고 전해질 분비를 통해 눈물이나 침을 배출한다. 최근에는 세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