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범시민 서명운동 돌입

URL복사

공동대책위원회 주관 철산역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9월까지 집중 운영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서명운동을 9월까지 집중운영 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지난 4월 22일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전제로 제2경인선(인천 청학∼노온사)이 포함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발표하여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에 대한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고자 전개된다.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서명운동은 연중 지속적으로 전개되며 9월까지 집중 서명기간으로 정해 철산역을 시작으로 시민들 통행이 많은 광명사거리역, 하안사거리 등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서명운동 참여는 길거리 서명운동 외에도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서명부가 비치되어 있어 언제든지 참여가 가능하며, 공대위는 각종 사회단체·시민단체 회의 시에 직접 방문하여 구로차량기지 이전시의 문제점 홍보와 서명부 징구를 병행할 계획이다.


이렇게 받은 서명부는 향후 국토교통부, KDI, 국회 등에 제출하여 광명시와 광명시민의 결사 반대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목적은 차량기지가 노후화 되어 운영효과를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차량기지 부지의 활용과 소음, 분진, 지역단절이라는 구로구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임이 ‘2016년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재조사 보고서’에 명시되어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